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전두환과 노태우

노태우 정부 노재봉 전 국무총리 별세…향년 88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노재봉 전 국무총리
[촬영 홍기원]


(서울=연합뉴스) 이율립 기자 = 노태우 정부 시절 국무총리를 지낸 노재봉 전 총리가 별세했다. 향년 88세.

24일 노 전 총리 지인 등에 따르면 노 전 총리는 전날 오후 10시 10분께 서울성모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노 전 총리는 1년 전부터 혈액암으로 투병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노 전 총리는 노 전 대통령 시절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내다 1991년 1월 22대 국무총리에 취임했으나 명지대 학생 강경대씨가 시위 진압 중 무차별 폭행으로 목숨을 잃으면서 4개월 만인 같은 해 5월 사의를 표하고 물러났다.

이후 14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민주자유당에서 당무위원과 고문으로 활동했다. 명지대 교양교수와 서울디지털대 총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고인은 2021년 10월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에서 추도사를 읽으며 여러 차례 '각하'라고 부르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고인은 서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뉴욕대에서 1967년 정치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귀국 후 서울대 교수로 재직하던 중 1988년 노태우 정부 당시 대통령 정치 담당 특별보좌관으로 임명됐다.

유족으로는 부인 지연월(88)씨, 딸 모라(62)씨, 아들 진(57)씨가 있다.

노 전 총리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다. 발인은 27일 오전이다.

2yulrip@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