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이슈 프로야구와 KBO

‘호랑이 클로저’ 정해영, 임창용 넘어 KBO리그 역대 최연소 100SV 눈앞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KIA 마무리 투수 정해영(왼쪽)이 세이브를 수확한 후, 포수 한준수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사진=KIA타이거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흥 ‘국가대표 클로저’가 대기록을 앞뒀다.

프로야구 KIA의 마무리투수 정해영이 KBO리그 역대 최연소 100세이브 달성에 단 1세이브 만을 남겨두고 있다. 24일 서울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키움과의 맞대결에서 세이브를 추가한다면 새로운 이정표를 세울 수 있다.

현 KBO 리그 최연소 100세이브 기록은 2000년 임창용(삼성)이 가지고 있는 23세 10개월 10일이다. 2001년 8월 23일생의 정해영은 24일 기록 달성 시, 22세 8개월 1일의 나이로 임창용의 기록을 24년 만에 갈아치우게 된다. 만약 이날 세이브 수확에 실패하더라도 올 시즌 중 기록 수립이 유력한 상황이다.

2020년 7월 1일 광주 한화전에서 데뷔 첫 등판과 함께 첫 구원승을 달성한 정해영은 같은 해 8월 30일 홈 구장인 광주에서 열린 KT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데뷔 첫 세이브를 올렸다. 2년 차인 2021시즌부터 본격적으로 팀의 마무리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시즌 34세이브를 달성하며 팀의 핵심 불펜으로 자리 잡았다. 이후 꾸준히 세이브를 쌓아 올리며 KBO 리그 100세이브를 올리는 역대 22번째 선수가 될 가능성이 높다.

또한 정해영은 4년 연속 두 자리 수 세이브 기록에도 세이브 한 개만을 남기고 있다. 달성 시 KBO 리그 19번째이며, 4년 모두 KIA에서만 활약한 투수로서 최초로 달성하게 되는 기록이다. 또한 이번 시즌 20세이브 이상 달성 시에는 역대 7번째 4년 연속 20세이브를 올리는 선수가 된다.

KBO는 정해영이 100세이브를 달성할 경우 표창 규정에 의거해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허행운 기자 lucky77@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