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졸혼' 백일섭 "아내 소식? 안 듣는 게 편해, 정 뗐다…자식들은 엄마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내와 졸혼한 배우 백일섭이 "집 나올 때 자식들이 전부 엄마 편이었다"며 씁쓸함을 고백한다.

24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예능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정신과 전문의를 찾아 심리 상담을 받는 백일섭 부녀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백일섭의 딸 백지은은 "아빠가 과거의 일을 훌훌 털고 마음이 편안해지셨으면 좋겠다"며 심리 상담을 제안하게 된 이유를 전한다.

생애 처음으로 심리 상담을 받은 백일섭은 "집을 나올 때 자식들과 관계가 다 안 좋았다. 전부 엄마 편이었다"고 떠올린다.

이어 "나는 혼자다"라고 현재 심경을 전하며, 아내에 대해서는 "소식을 안 듣는 게 편하다. 정을 뗐다"고 단호한 모습을 보인다.

백지은은 상담에서 "내가 아빠를 왜 이렇게 미워하는지 많이 생각했었다. 아빠가 저한테 모질게 하신 부분이 없는데, 엄마한테 하신 모습들이 싫었던 게 되게 컸다"고 털어놓는다.

그러면서 "엄마의 불행이 제 책임 같았다. 엄마가 저를 많이 의지하는데, 그게 너무 힘들었던 것 같다"고 토로한다.

백지은은 또 엄마에게 상처받았던 일에 대해서도 언급한다. 그는 "엄마는 항상 중요할 때는 아들이 먼저다"라며 "저는 제 인생을 바쳐서 엄마의 편이 되어 드리기 위해 충성을 다했다고 생각했는데, 언젠가 다툼이 생겼을 때 엄마가 했던 말이 비수처럼 꽂혔다"고 고백한다.

'아빠하고 나하고'는 수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