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유연석, 첫 방송부터 게스트 '끼워팔기' 논란…"회사서 이광수 꽂아 넣어" ('틈만나면') [TEN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세아 기자]
텐아시아

/ 사진=SBS '틈만나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유연석이 '끼워팔기'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23일 유재석과 유연석이 MC를 맡은 SBS ‘틈만나면’이 첫 방송된 가운데 첫 게스트로 이광수가 출연했다..

유재석과 유연석은 경복궁에서 첫 오프닝을 열었다. 유재석은 "황사에 비가 온다. 전체적으로 제작진의 표정도 썩 좋지 않다. 날 좋을 때 오면 경복궁이 기가 막힌데 날씨가 마음대로 되는 게 아니니까 어쩔 수 없다"고 걱정했다.

텐아시아

/ 사진=SBS '틈만나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 사진=SBS '틈만나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유재석은 ‘틈을 함께 할 친구’로서 자리를 빛낼 새로운 틈친구라며 첫 게스트로 이광수를 소개했다. 이광수가 등장하자 유재석은 "연석이가 꽂은 게 아닌가. 같은 기획사 아니냐. 요즘 절대 이런 것 안 되는데"라고 의심했다.

그러자 이광수는 "끼워 팔기라니 무슨 얘기냐"면서 소리쳤고 유재석은 "왜 나오라는 ‘런닝맨’은 안 나오고 여기 나오냐"고 볼멘 소리를 했다. 이에 이광수는 “‘런닝맨’ 얘기는 여기서 왜 하나”며 황당해 하기도.

텐아시아

/ 사진=SBS '틈만나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재석은 '끼워팔기;' 의혹애 대해 선을 긋기도.그는 “이건 확실하게 해야 한다"며 "우리는 농담으로 한 건데 몇 몇 분들은 유연석이 정말 이광수를 꽂았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고 했고 이광수는 “누가 그런 얘기를 하나. 고정도 아니고 게스트로 온 건데”라며 억울해했다.

텐아시아

/ 사진=SBS '틈만나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유연석은 “내가 봤을 때 우리 회사에서 틈이 있으니까 꽂아 넣은 것”이라고 너스레 떨었고 이광수는 “나도 찾는데 많다”라고 또 한번 억울해했다. 이어 "둘이 평소에 연락을 자주 하냐"는 질문에 유연석은 "거의 안한다. 생일, 새해 인사 그 때만 인사를 하는 사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텐아시아

/ 사진=SBS '틈만나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