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들뜨지 않으려고 노력 중” 더블헤더 경기서 하루 3개 홈런 몰아친 롯데 황성빈의 각오 [SS스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롯데 2번타자 황성빈이 2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KT와 더블헤더 2차전 1회 좌전 적시타로 1점을 올린 뒤 하늘을 향해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사직=원성윤 기자] “우연이지”

롯데 김태형 감독은 지난 2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더블헤더 경기에서 황성빈이 친 3개 홈런에 대해 “우연이야. 우연”이라고 말했다. 평소 농담을 즐겨하는 김 감독이 선수가 들뜨지 않게 하려는 배려였다.

김 감독은 23일 “밉상이라고 그러는데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백업 선수한테는 정말 간절하다”며 “그런 절실한 것이 모여 집중 하다보니 결과로 나오게 됐다. 잡은 기회를 유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성빈은 자신에게 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2번타자라는 중책을 맡긴 것도 연습 과정을 계속 지켜본 김 감독의 계획이었다.

스포츠서울

롯데 자이언츠 김태형 감독. 사진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황성빈이 2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KT와 더블헤더 2차전에서 1루로 전력질주하고 있는 모습. 사진 | 롯데 자이언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감독은 “모든 선수들이 똑같이 노력은 한다. 그러나 뒤에서 연습하는 모습을 계속 보고 있었다”며 “백업으로서 주전 선수가 못할 때 ‘내가 이것 빼고는 더 나은데’라며 기다리는 선수들이 있다. 기회를 주는 것이다. 그동안 성빈이가 뒤에서 기다리면서 열심히 했었다”고 설명했다.

황성빈도 취재진 앞에 섰다. 차분한 목소리로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는 “들뜨지 않으려고 계속 신경을 썼다”며 “시합이 끝나고 집에 가는 길에 ‘세상이 날 속이고 있나’ 이런 생각도 들었다”고 지난 경기를 회상했다.

황성빈 활약 덕분에 롯데는 8연패를 끊고 연승을 질주했다. 그는 “우리 팀 분위기가 조금 올라왔다. 이 기운이 오래 갔으면 좋겠다”며 “내가 잘해야 될 거 같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스포츠서울

롯데 2번타자 황성빈이 2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KT와 더블헤더 1차전 5회 두 번째 홈런을 쏘아올린 홈으로 들어오고 있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인에게 많은 연락을 받았다. 가족 가운데 야구선수 출신이었던 동생이 가장 기뻐했다. 황성빈은 “힘들면 언제든 힘들다고 얘기했다”며 “충분히 잘할 수 있다고 얘기를 많이 해줬다”고 말했다.

황성빈의 활약은 노력의 결실이었다. 김주찬 타격코치와 임훈 코치가 사직 경기 직후 남아서 배팅 연습을 도왔다. 그는 “김태형 감독님이 내 배트 그립을 바꿔 잡게 만들었다. 이후 임훈 코치님이 내가 가지고 있는 틀을 좀 바꿔주셨다”며 “이렇게 걸어가면 된다고 앞길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자신을 향한 태도 논란도 알고 있다. 그는 “신경이 안 쓰인다면 당연히 거짓말이다. 다만 팬분들이 나한테 보내주는 메시지를 보면서 힘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23일 SSG와 경기는 우천으로 취소됐다. 황성빈의 활약이 24일 계속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socool@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