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내년 1월 출범 스크린골프리그서 김주형, ‘골프 황제’와 한 팀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GL, 4명씩 6개 팀 꾸려 대항전

金, 우즈-호마-키스너와 팀 구성

“우상과 같은 팀서 경기 너무 기뻐”

동아일보

2025년 1월 출범하는 스크린골프리그 TGL에서 한 팀을 이뤄 경기에 나설 타이거 우즈, 맥스 호마, 케빈 키스너, 김주형(왼쪽부터). 사진 출처 TGL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주형(22)이 내년 1월 출범하는 스크린골프리그 TGL에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9·미국)와 같은 팀으로 경기에 나선다. TGL은 23일 “우즈의 팀 ‘주피터 링크스 골프클럽’에 김주형과 맥스 호마(34), 케빈 키스너(40·이상 미국)가 합류했다”고 발표했다. 우즈는 TGL을 주관하는 TMRW스포츠 공동 설립자다. 남자 골프 세계 랭킹 2위 로리 매킬로이(35·북아일랜드)도 공동 설립자 중 한 명인데 역시 팀을 이뤄 TGL에 참가한다.

TGL이 골프계의 ‘떠오르는 스타’로 소개한 김주형은 “나는 우즈에게서 많은 영감을 받으며 자랐다. 어릴 때부터 우즈의 경기 영상을 수도 없이 봤다. 나의 우상과 함께 같은 팀에서 경기할 수 있어 너무 기쁘다. 우즈는 그냥 옆에서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선수”라고 말했다.

김주형은 지난해 10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오픈에서 우즈(21세)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어린 나이(21세 3개월)에 투어 세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앞서 2022년 12월엔 ‘타이거 우즈 재단’이 주최하는 이벤트 대회인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 초대받기도 했다.

우즈는 김주형을 두고 “대단한 실력을 갖춘 선수다. 자신이 가진 실력에 비해 저평가된 선수 중 한 명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우즈는 2022년 김주형이 프레지던츠컵(유럽을 제외한 인터내셔널팀과 미국팀의 단체 대항전)에 출전했던 걸 언급하며 “팀이 필요로 하는 순간마다 그가 있었다”고도 말했다.

TGL엔 콜린 모리카와(27) 저스틴 토머스(31) 키건 브래들리(38·이상 미국) 애덤 스콧(44·호주) 등 PGA투어 정상급 선수 24명이 참가한다. 4명으로 구성된 6개 팀이 15홀 매치로 팀 대항전을 벌인다. 경기장은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주립대에 마련된 축구장 크기의 소파이센터다. 시뮬레이터 화면에 샷을 하는 스크린존과 직접 쇼트게임과 퍼트를 하는 그린존으로 나눠 경기를 치른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