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선우은숙 친언니, 대신 밥 챙겨주려 갔다가”…유영재가 ‘성추행’, 이혼 결정적 계기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아나운서 유영재(왼쪽)와 배우 선우은숙. [유튜브 ‘DJ유영재TV 유영재라디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배우 선우은숙(65)이 전 남편 유영재(61)가 자신의 친언니를 강제추행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선우은숙의 친언니는 동생 대신 밥을 차려주러 집에 갔다가 이 같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욱이 친언니는 동생의 결혼생활에 영향을 줄까 봐 피해사실을 털어놓지 못하고 혼자 정신과에 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충격 단독! 선우은숙 유영재 이혼 소름 돋는 전말…친언니가 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진호는 "오늘 선우은숙이 선임한 법무법인으로부터 충격적인 공식 발표가 나왔다. 바로 유영재가 성추행 혐의로 피소됐다는 것"이라며 "그 대상이 더 충격적인데 다름 아닌 선우은숙의 친언니 A씨였다"고 운을 뗐다.

앞서 올해 초 유영재와 다툼을 벌인 선우은숙은 집에서 나와 7~10일간 별거 기간을 가졌다. 이 과정에서 유영재는 단 한번도 선우은숙에게 연락하지 않았고, 이 일을 계기로 선우은숙이 이혼에 대한 마음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이진호는 "사실 이 내용에는 숨은 내막이 한가지 더 있었다. 유영재의 성추행 문제였다. 선우은숙은 이를 모르고 있었다"고 밝혔다.

기는 이어 "방송에 따르면 유영재는 결혼 이후 삼시세끼를 차려주길 바랐다. 그러나 선우은숙은 평생을 배우로 활동해 왔고 방송과 여러가지 외부 일로 살림을 할 수 없는 입장이었다. 그래서 부득이하게 친언니인 A씨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A씨가 선우은숙의 신혼집에 머물면서 유영재의 식사 등 살림을 도왔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이진호는 "유영재의 돌발 행동은 일회성이 아니었고, 5차례 이상에 걸쳐 몹쓸 짓이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당시 A씨는 동생이 어렵게 선택한 결혼에 영향을 줄까 봐 피해사실을 말하지 못했고, 정신과에 다니며 마음의 병이 더욱 깊어졌다고 전해졌다.

이진호는 "A씨는 유영재가 운영하는 유튜브 라디오에서 '매니저' 권한을 얻을 정도로 열정적으로 동생의 남편을 도왔는데, 70세가 넘는 노년의 나이에 충격적인 상황에 마주한 것"이라며 "A씨가 속앓이하는 동안 선우은숙도 집에 나가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유영재는 단 한번도 연락하지 않았다. 이 일을 계기로 A씨가 선우은숙에게 이런 사실을 털어놨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현재 선우은숙 상태에 대해 "이 일로 인해서 선우은숙 집안은 그야말로 풍비박산이 났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선우은숙은 애초에 유영재와 결혼했을 때 따뜻한 말 한마디와 관심을 원했지만, 결과적으로 본인은 물론 언니까지 엄청난 충격을 받는 비극으로 결혼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고 말했다.

선우은숙은 유영재와 이혼하는 과정에서 A씨가 당한 일을 따져 물었고, 유영재는 일정 부분 본인의 과오를 인정하면서도 '성적인 의도는 없었다'고 한발 물러섰다고 이진호는 덧붙였다.

한편, 선우은숙은 2022년 10월 유영재와 재혼했지만, 1년6개월 만인 지난 5일 이혼했다. 선우은숙 측은 당초 유영재와 성격 차이로 이혼했다고 알렸지만, 유영재가 A씨를 강제 추행한 사실을 알게 돼 이혼을 결심했다고 폭로했다.

선우은숙은 유영재의 성추행 사건에 큰 충격을 받았고, 이에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와 별도로 혼인 취소소송도 제기한 상태다.

yeonjoo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