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강주은, 父母 마지막 영상 편지에 눈물 펑펑 "너는 나의 좋은 선생님이었다, 기쁨으로 받아들이길" [TV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아빠하고 나하고/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최민수♥' 강주은의 부모님이 생의 마지막 순간에 딸에게 하고 싶은 말을 '아빠하고 나하고'를 통해 공개한다.

24일(수) 방송될 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가족의 묫자리를 알아보며 한국의 장례 문화 탐방에 나선 강주은 부녀의 모습이 그려진다. 수목장, 바다장 같은 다양한 장례 형식을 체험하는 가운데, 강주은의 대디는 한 자리에 500만 원부터 2억 원에 이르기까지 면적에 따라 억대를 호가하는 묫자리 가격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그리고 화장, 안치 등 구체적인 절차에 대해 안내를 받던 강주은은 "남의 이야기 같으면서도 어느 순간 확 실감이 됐다"라며, 연로한 부모님과의 이별을 피부로 느끼는 듯 눈물을 보였다. 이에 대해 강주은의 대디는 "딸과 사위를 위해 미리 준비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라며 묫자리를 미리 준비해두는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가야 될 길은 가야 한다. 죽음이라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라며, "주은이도 아빠, 엄마가 세상을 떠날 때 기쁨으로 받아들였으면 좋겠다"라고 딸을 향한 진심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강주은 부모님이 생의 마지막 순간에 딸에게 하고 싶은 말을 영상편지에 담아 전한다. 먼저, 강주은의 대디는 "부모에게 너무 많은 신경을 써줘서 돈으로도 바꿀 수 없는 고마움이 있다"라며 딸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고백했다. 이어서 강주은의 마미는 "너는 나의 기쁨이자 행복이었고 좋은 선생님이었다. 더 이상 슬퍼하지 말고 후회하지 않아도 된다"라는 말과 함께 밝은 미소를 건네 먹먹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번 주에는 강주은의 마미가 최민수의 모친인 배우 강효실의 묘지를 마련했던 절박한 사연이 공개될 예정이다. 결혼 2년 만에 시어머니의 장례를 치르게 된 강주은과 미처 준비되지 않은 사돈의 묘지를 찾기 위해 발 벗고 나섰던 강주은 마미의 이야기는 '아빠하고 나하고' 본 방송에서 만나볼 수 있다.

웃음과 눈물이 함께한 강주은 부녀의 장례 문화 탐방기, 그리고 강주은 부모님이 전하는 딸을 향한 감동 가득 영상 편지는 24일(수) 밤 10시 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