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최정 홈런’보다 먼저 터진 롯데 홈런포…전준우 개인통산 200호+김민성 솔로포로 3-2역전 [SS사직i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전준우가 23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SSG전에서 1회 개인통산 200호 홈런을 쏘아올렸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사직=원성윤 기자] 롯데가 홈런공장 SSG(34개·팀 1위)를 상대로 홈런포를 터뜨렸다.

전준우가 포문을 열었다. 개인통산 200호 홈런을 쏘아올렸다.

전준우는 23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SSG와 경기에서 0-2로 뒤진 1회말, 2사 1루에서 좌월 투런 홈런을 쳤다. 투수 로에니스 엘리아스가 던진 초구 146 포심 패스트볼을 당겨쳐 홈런(비거리 110m)을 만들어냈다. 역대 35번째로 개인 통산 200홈런을 기록을 올렸다.

스포츠서울

롯데 김민성이 23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SSG전에서 3-2로 역전하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달 첫 선발출장한 김민성이 좌월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2회말, 김민성은 몸쪽으로 파고든 146㎞ 속구를 받아쳐 그대로 홈런을 만들어냈다. 3-2 역전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는 최정이 KBO 통산 역대 최다홈런(468호)에 관심이 쏠렸다. 1회엔 2루타를, 3회에선 삼진아웃됐다. socool@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