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한일가왕전’ 린 vs 우타고코로 리에, 미리 보는 결승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한일가왕전’. 사진 ㅣ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일가왕전’ 린이 본선 2차전 연속 두 번의 무대에 출격, 한국팀 구원투수로 나선다.

23일 방송되는 MBN ‘한일가왕전’ 4회에서는 한국팀의 든든한 맏언니이자 데뷔 24년 차 린이 우승의 분수령이 될 본선 2차전의 전반전과 후반전 두 번의 무대에 등판, 한국팀 구하기에 나선다.

린은 데뷔 30년 차 우타고코로 리에와 전반전 한 곡 부르기로, 엔카 신동 아즈마 아키와는 후반전 감성 끝판 대결을 벌여 현장의 분위기를 달군다.

특히 “미리 보는 결승전, ‘음색의 신’들의 대결”이라는 MC 신동엽의 소개와 함께 린과 우타고코로 리에의 전반전 맞대결이 전해지자, 참가자들과 한일 마스터들 사이에서는 “이 둘을 붙이면 안 되죠. 대표님”이라며 때아닌 항의 소동이 벌어져 웃음을 자아낸다.

도합 54년 차 경력의 두 사람은 1985년 일본 작곡가가 한국과 일본 버전으로 발매했던 나미의 ‘슬픈 인연’을 한국어와 일본어로 이어 부르고, 승부보다 더 뜨거운 국경을 뛰어넘은 우정의 무대를 선보인다.

이런 가운데 린이 후반전 엔카 신동 아즈마 아키와의 무대에 연이어 출동하자, 일본팀에서는 “린씨가 두 탕 뛰는 거면 무조건 이기겠다는 거 아니에요”라는 경계의 볼멘소리가 터져 나온다.

하지만 한국팀에서 “저희 선수 명단에 불만 있어요?”라고 일축하는 신경전을 벌이면서 폭소가 터진다. 더욱이 “(아즈마 아키와) 나이 차이가 꽤 나는 걸로 알고 있다”라는 MC 신동엽의 질문에 “일찍 결혼했으면 딸 뻘인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던 린은 이내 “한국의 진한 감성을 들려드리겠습니다”라고 각오를 다진 후 최백호의 ‘내 마음 갈 곳 잃어’를 열창, 현장을 숨죽이게 했다.

과연 린이 자체평가전 MVP에 본선 1차전 최고 점수를 차지한 최강 실력자 우타고코로 리에와 본선 1차전에서 한국팀을 상대로 1승을 챙겼던 감성 끝판왕 아즈마 아키를 누르고 한국팀에 승리를 안길 수 있을지, 두 번의 무대에 출전하며 온 에너지를 쏟아부은 린의 투혼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작진은 “한국이 자랑하는 ‘음색의 신’ 린이 본선 2차전 한국의 우승을 위해 남다른 결의를 다지며 온몸을 불살랐다”며 “매 무대를 역대급으로 탄생시킬, 한-일 대결의 향연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