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S.E.S. 유진 인기 이 정도였어?…바다 "내로라하는 男연예인 연락 받아" ('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제공=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다가 브라이언, 토니안, 김재중을 ‘심쿵’하게 한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김구라는 S.E.S. 시절 남자 가수들에게 인기가 많았던 바다의 이야기를 들으며 “SM의 팜므파탈이야”라고 감탄해 웃음을 자아낸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이다해, 바다, 권혁수, 조권이 출연하는 ‘드림스 컨트롤’ 특집으로 꾸며진다.

바다가 1년 만에 ‘라스’를 찾는다. 그는 녹화 시작부터 “’라스’에서 비비의 ‘밤양갱’이 나와서 완전 뜨지 않았나”라면서 신곡 ‘핑’을 홍보하며 ‘라스 코인’을 노린다. 바다는 “’Mad’의 러블리 버전”이라며 “뉴진스, 에스파, 아이브 등 요즘 톱클래스 아이돌들의 디렉팅을 하시는 분을 초빙했다”라고 신곡을 소개한다. 바다와 친분이 있는 게스트들은 ‘제2의 밤양갱’을 위해 두 팔을 걷어붙이고, 중독성 있는 멜로디에 빠진 게스트들의 서포트가 웃음을 만발하게 했다고.

바다는 세븐, 이다해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부르기로 했는데, 프랑스 공항에서 엉엉 울다가 찍은 축가 영상을 이다해에게 보내게 된 사연을 공개한다. 이다해가 바다로부터 받은 축가 영상을 언급하자, 김구라는 “역시 프로야”라며 엄지척을 올렸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바다는 얼마 전 천하의 김호영도 기를 빨리게 한 하이텐션 최강자로 화제가 됐다. 김호영의 너튜브 채널에 초대돼 자양강장제까지 먹은 뒤 작정하고 텐션을 폭발시켰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낸다. 또 바다, 김호영, 조권 등 한국 방송계 하이텐션 톱3의 순위를 매기는데, 조권은 “누나는 본질 자체가 너무 순수한 하이텐션”이라며 평소에도 지치지 않는 바다의 하이텐션을 언급한다. 이에 김구라의 “남편은 본인의 텐션을 좋아하냐?”라는 질문에 바다가 뭐라고 했을지 궁금해진다.

바다가 남다른 텐션을 입증한 에피소드도 공개된다. 목 컨디션이 안 좋은 상태로 행사에 서게 되어 퍼포먼스를 더욱 열정적으로 펼쳤는데, 신발 끈이 풀리는 돌발상황이 생긴 것. 또 퇴근길에 찾아온 팬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 위해 땅바닥에 드러눕는 바다의 하이텐션에 모두가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 김구라는 “바다의 열정을 보면서 장희빈이 사약을 먹는 모습이 떠오른다”라고 비유해 폭소를 안긴다.

바다가 딸에게 대물림한 텐션이 공개된다. 바다는 “키즈카페에 가면 다른 아이들은 7시간 정도 놀면 피곤해하는데, 우리 딸은 10시간을 놀아도 피곤해하지 않는다”라고 말한다. 이에 절친한 이다해는 “바다 모녀와 산책하면 큰일난다”라며 “아기와의 텐션도 그렇지만, 동네방네 사람들과 이야기하느라 산책이 진행이 안 된다”라고 증언한다. 조권도 “바다 누나랑 산책하면 오래 걸린다. 그래서 강아지 산책을 끝내고 돌아올 때만 (누나 집을) 지나간다”라고 맞장구친다.

바다의 S.E.S. 시절 인기가 공개돼 눈길을 끈다. 바다는 “내가 이상형이었다고 하더라”며 브라이언, 토니안, 김재중 등의 마음을 움직였던 에피소드를 언급한다. 또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남자 연예인들의 연락을 받았다”며 메신저로 활약한 비화를 공개한다. “처음엔 인간적으로 친해지자면서 어느 순간 ‘유진이는 들어왔냐?’, ‘유진이는 뭐하냐?’고 묻더라”라고 씁쓸해해 웃음을 안긴다.

바다의 신곡 홍보와 S.E.S. 전성기 시절 인기 등은 오는 24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