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이슈 AFC 챔피언스 리그

이라크, 사우디 꺾고 AFC U-23 아시안컵 조 1위로 8강 합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펜딩 챔피언' 사우디는 C조 2위로 8강 진출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를 2-1로 꺾은 이라크
[AFC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이라크가 '디펜딩 챔피언' 사우디아라비아를 꺾고 파리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에서 조 1위로 8강에 올랐다.

이라크는 23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대회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태국에 0-2로 덜미를 잡히며 힘겹게 대회를 시작한 이라크는 이후 타지키스탄(4-2 승)과 사우디아라비아를 잇달아 꺾으면서 승점 6을 쌓아 조 1위로 조별리그를 마무리했다.

2연승 뒤 이라크에 덜미를 잡힌 사우디아라비아(승점 6)는 이라크와 승점이 같아졌지만, 상대 전적에서 밀려 조 2위로 8강에 나서게 됐다.

이번 대회에서는 두 팀의 승점이 같으면 상대 전적을 먼저 따져 순위를 결정한다.

이라크와 사우디아라비아는 각각 D조 2위, 1위와 8강에서 맞붙는다.

D조에서는 우즈베키스탄과 베트남(이상 승점 6)이 이미 8강 진출을 확정한 가운데 24일 오전 두 팀의 맞대결로 조 1, 2위를 가린다.

반면 2차전까지 1승 1패를 거두며 내심 8강 진출을 노렸던 태국(승점 3)은 타지키스탄(승점 3)과 최종전에서 0-1로 패하고 최하위로 추락, 3위 타지키스탄과 나란히 탈락했다.

2014년에 열린 첫 대회 우승팀 이라크와 2022년 대회 챔피언 사우디아라비아는 전반 추가 시간에 나란히 페널티킥으로 한 골씩 주고받으며 1-1로 전반전을 마쳤다.

이라크는 후반 18분 무스타파 사둔이 골 지역 오른쪽에서 가슴으로 볼을 골대로 밀어 넣어 승부를 갈랐다.

horn90@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