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김완선, 뱀파이어 동안 미모 비결 “돈 벌어서 다 쏟아부어”(짠한형)[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임혜영 기자] 김완선이 동안 비결에 대해 재치 넘치는 답변을 남겼다.

22일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김완선 청하 댄싱퀸들의 만남♥ 무엇이 무엇이 똑같을까!’라는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짠한형 신동엽’에는 김완선, 청하가 게스트로 초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여전히 동안 미모를 자랑하는 김완선은 자기관리를 하냐는 말에 “제가 나이가 있기 때문에 안 할 수가 없다”라고 솔직하게 대답했다. 신동엽은 “돈 벌어서 거기다 다 쏟아붓는 거야”라고 장난을 건네기도. 이에 김완선은 “벌면 그냥!”이라며 맞장구를 쳤다.

OSEN

신동엽은 “청하가 ‘김완선’이라는 가수가 어떤 존재였는지 알아?”라고 물었고 청하는 “들어 봤고 무대도 당연히 찾아봤는데 그때 시절을 살지는 않았다 보니까”라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신동엽은 김완선의 리즈 시절을 언급하며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고 설명했다. 김완선은 K-POP의 인기가 드높아진 만큼, 유럽 여행에서도 한국인이라는 이유로 남다른 대우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신동엽은 김완선과 과거 ‘뱀파이어 아이돌’에서 연기 호흡을 맞춘 적 있다고 회상했다. 신동엽은 당시 홍종현, 김우빈, 이수혁의 비주얼을 칭찬하면서 “다 잘 됐는데 ‘쟤는 진짜 너무 잘하는데 왜 뭔가 딱 안 풀릴까?’ 했던 게 천우희였다. 지금의 천우희는 만날 수도 없다. 나중에 빵 터가지고”라고 덧붙였다.

김완선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신동엽은 청하에게 “김완선 선배는 그 당시에 마돈나다”라고 극찬했다. 청하는 “그래서 화사가 너무 부러웠다. 그 선배님들하고 같이 무대에 설 기회도 있었다. 내가 좀 더 열심히 해서 ‘나중에 저런 기회가 있을 때 나도 부름을 받아야지’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신동엽은 청하에게 제일 정이 가는 노래가 무엇인지 물었고 청하는 “제일 효자곡인 ‘벌써 12시’라고 할 수 있다”라고 답했다. 김완선과 청하는 현장에서 남다른 춤선을 뽐내며 댄싱퀸 면모를 입증했다.

/hylim@osen.co.kr

[사진] 짠한형 신동엽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