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니퍼트·송은범, '2024 최강야구' 트라이아웃 참가…결과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강야구'에 한국프로야구(KBO리그) 레전드들이 모습을 드러낸다. KBO MVP 출신 더스틴 니퍼트와 SK 와이번스 레전드 송은범도 '최강야구' 트라이아웃에 참가해 실력 발휘를 예고했다.

22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최강야구'에선 2024 시즌 개막을 앞두고 최강 몬스터즈 트라이아웃이 진행된다. 이번엔 KBO리그에서 활약하며 '니느님(니퍼트+하느님)'으로 불린 니퍼트가 참여해 관심을 모은다. 2011~2017년 두산 베어스에서 뛴 니퍼트는 2016년 MVP를 받으며 최고 투수로 불렸다.

미국 출생으로 2011년 두산에서 한국 무대에 데뷔한 니퍼트는 KBO리그 통산 8년간 214경기에 등판해 102승 51패 1홀드, 평균자책점 3.59, 탈삼진 1082개를 기록했다. 특히 2016년 다승(22승)과 평균자책점(2.95) 1위에 오르며 정규시즌 MVP를 수상하는 등 팬들에게 '니느님'이라는 애칭으로 불렸다.

이날 방송에서 몬스터즈 멤버 중 한 명인 박용택은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니퍼트를 반기기도 한다.

또한, 2010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송은범도 이번 트라이아웃에 참가했다. 송은범은 현역 시절 못지 않은 투구를 보여줘 모두를 놀라게 한다. 2003년 SK 와이번스(SSG 랜더스 전신)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송은범은 KIA 타이거즈를 거쳐 2019년부터 LG 트윈스에서 활약했다. 경험 풍부한 불펜투수로 활약을 해왔지만 올 시즌 LG가 젊은 불펜진으로 세대교체를 하면서 1군 4경기(3⅔이닝) 등판(평균자책점 2.45)에 그쳤다. 송은범은 통산 680경기에서 1454이닝 투구, 88승 95패 57홀드 27세이브, 평균자책점 4.57의 성적을 냈다.

한편, 이번 최강야구 트라이아웃에는 350명의 지원자가 몰려 '최강야구'의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JTBC '최강야구'는 22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이투데이/한종욱 기자 (onebell@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