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세모집' 억만장자의 섬으로 글로벌 랜선 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

TV CHOSUN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23일 방송되는 TV CHOSUN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에서는 슈퍼리치 억만장자들이 소유한 격이 다른 섬으로 임장을 떠난다.

먼저 '글로벌 랜선 임장' 코너에서는 독특한 볼거리를 소유한 라나이섬부터 최적의 휴양지 라우칼라섬, 300여 종의 희귀동물들이 서식하는 네커섬까지 세계 부호의 마음을 사로잡은 섬 TOP3를 다룬다.

특히 김광규는 "마지막 섬(네커섬)이 와닿는다"라고 밝혔는데, 실제로 이 섬은 한화 1억 6천만 원에 구매한 것으로 알려져 그의 마음을 더욱 사로잡았다. 김광규는 "저 섬 제가 사겠다"라며 부푼 꿈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현재 하루에 1억 8천만 원에 빌릴 수 있다고 밝혀지자 "아 뭐야! 섬이 (구매가가) 1억 6천인데!"라고 소리치며 울컥해했다는 후문이다. 타 프로그램을 통해 섬에 살았던 경험이 있는 붐은 '(섬 매물이) 경매사이트에도 올라온다'라며 일반인도 섬을 살 수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제이쓴은 홍현희와 연애하던 시절, 섬에서 배가 끊겼던 일화를 공개해 MC들의 환호를 샀다. 비법을 궁금해하는 MC들에게 홍현희는 "사실 다 제가 계획했다"라며 반전을 선사했다.

이어 '출장 임장' 코너에서는 역대급 규모의 집 임장을 예고했다. 이번 집은 설계도 없이 집주인이 직접 연필로 드로잉 해 10년 만에 완성한 집으로 알려졌는데 규모만 만평에 달해 궁금증을 더한다. 특히, 자연을 고려해 만든 집 내부는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홍진경은 "말 그대로 자연과 잘 어우러진 집이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만 평 규모의 헉 소리 나는 집 임장은 4월 23일(화) 오후 10시 TV CHOSUN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에서 만나볼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