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런닝맨' 다시 돌아온 '풋살 런닝컵', 극장골 터트린 강훈 'MVP'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

SBS ‘런닝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지난 21일 방송된 SBS '런닝맨'은 앞서 방송됐던 '제 1회 풋살 런닝컵'의 리벤지 매치로 꾸며져 눈길을 끌었다.

지난 대회와 다르게 5:5 대결로 바뀌었고, 특급 셀럽들의 축전 영상도 공개됐다. 축구선수 황희찬은 "기회가 돼서 저도 초대해 주시면 참여하겠다"고 하는가 하면, 유재석이 감독 롤모델로 꼽았던 이정효 감독은 "유재석 씨를 참 좋아하는데 소리가 너무 작더라. 더 다그쳐야 한다"고 조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양 팀은 5:5 대결에 맞게 추가선수 영입에 나섰다. 유재석 팀은 서은광과 배혜지를 추가 영입했고, 김종국 팀은 김동현을 추가 영입했다. 초반 게임은 김종국 팀이 주도했다. 김종국 팀은 연달아 골을 터트리며 3:1까지 점수차를 벌렸지만 그 과정에서 김종국이 감독 신분에도 과한 액션과 멘트로 퇴장 조치를 당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유재석 팀은 경기 내내 끌려 다녔지만, 꾸준히 골을 적립했고 급기야 서은광이 동점골까지 성공시켜 4:4 스코어를 만들어냈다. 다시 팽팽해진 양 팀 경기의 균형은 배우 강훈이 깨트렸다. 강훈은 잠깐 비워진 유재석 팀의 골문을 놓치지 않고 공략했고 극장골을 터트리며 이날 경기의 MVP를 차지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