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이라크서 시리아 주둔 미군 기지 향해 로켓 5발 발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라크 니네베주 줌바르에서 시리아 북동부 미국 기지를 향해 최소 5발의 로켓이 발사됐다.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라크 니네베주 줌마르에서 시리아 북동부 미국 기지를 향해 최소 5발의 로켓이 발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상자 발생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스라엘과 이란의 맞불 공세로 중동 긴장이 심화하는 가운데 이라크, 시리아 등 인근 국가에서도 친이란 세력과 친이스라엘 세력 간 충돌이 이어지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이라크 보안 소식통 2명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미군에 대한 공격은 지난 2월 초 이라크 내 친이란 세력이 미군에 대한 공격을 중단한 이후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소형 트럭 뒤에 고정된 로켓 발사기가 시리아 국경 지역 줌마르에 주차돼 있었고, 로켓 발사와 함께 트럭에 불이 붙었다고 한다. 익명을 요구한 한 관계자는 "트럭이 미군 전투기에 의해 폭격당했는지는 조사를 벌이지 않는 한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줌마르 보안 관계자는 이라크 보안군이 로켓을 발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범인을 추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고, 미군 관계자는 "이번 공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이라크 내 연합군과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로이터는 이번 공격이 모하메드 시아 알-수다니 이라크 총리가 미국을 방문해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담하고 귀국한 날 발생했다고 짚었다. 또 전날 새벽 이라크 중부 군부대와 친이란 군사 조직이 주둔하고 있는 칼소 군사기지에 폭탄 테러가 발생한 지 하루 만에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AFP통신은 폭발이 발생한 군 기지에는 이라크 정규군과 경찰 그리고 이란의 지원을 받는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 '하시드 알 사비' 대원들이 주둔하고 있었다며 이라크 보안군 발표를 인용해 이번 테러로 1명이 사망하고 8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폭발 직후 미군은 "이라크 공격의 배후에는 미국이 없다"고 했다. 미 중부사령부는 소셜미디어(SNS) 엑스(옛 트위터)에 "미국은 오늘 이라크 공습을 하지 않았다. 미군이 (이라크) 공습을 단행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한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이스라엘 본토를 공격한 자국군에 감사를 표했다. 하메네이 지도자는 이날 이란 군 지휘관들과 이스라엘 본토 공격 작전을 평가하는 회의에서 자국군을 향해 "그들의 능력과 힘에 대한 좋은 이미지와 이란 국가에 대한 훌륭한 이미지를 보여줬다. 또 국제적 수준에서 이란 국가의 결단력을 증명했다"며 "끊임없이 군사 혁신을 추구하라"로 주문했다.

AFP는 "하메네이 지도자의 이날 발언은 지난 13일 이란이 이스라엘 본토를 공격한 이후 첫 공개 발언"이라며 이란군의 이스라엘 공격을 '성공'으로 평가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정혜인 기자 chimt@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