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박성훈 “김수현=스토커, 우린 ♥한 사이” 기억잃은 김지원 속였다 (‘눈물의여왕’)[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우린 사랑한 사이"

박성훈의 계략이 통할까. 김지원을 속이고, 김수현에 살인 누명을 씌웠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는 수술을 마친 윤은성(박성훈 분)이 백현우(김수현 분)에 살인 누명을 씌우고 홍해인(김지원 분)을 속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기대를 품에 안고 독일에 도착한 홍해인은 수술 후 기억을 잃을 수 있다는 부작용을 듣고 충격에 빠졌다. 급기야 수술을 거부하기까지. 이에 백현우는 성당을 찾아 매일 새벽마다 홍해인이 수술을 받게 해달라고 기도했지만, 홍해인은 “쓸데없는 걸 빌었다. 그만 가자”라고 일축했다.

무엇보다 3년 전 신혼여행의 추억이 담긴 꽃밭으로 이끈 홍해인은 백현우에게 “그날 밤의 향기, 달, 바람. 다 또렷해. 그런 게 기억이잖아. 살아있다는 건 그 기억들이 연료 삼아서 내가 움직이는 거야. 그러니까 그 기억들이 나고, 내 인생이야”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런데 그게 다 사라지는 거라고 나한테. 여기도 그냥 모르는 풀밭이 되는 거고, 너도 모르는 사람이 되는 거야. 근데 어떻게 그게 나야. 그래서 난 그 따위수술 안 받겠다는 거야. 나로 살았으니까 나로 죽을래”라고 거듭 강조했다.

OSEN

또 홍해인은 백현우가 기도했던 성당을 찾아 ‘나를 살려달라고 빌지 않겠다. 그냥 이 기억들만은 온전히 가지고 떠날 수 있게 해달라’라고 기도문을 작성도 했다. 이를 발견한 백현우는 불안에 휩싸인 채 다급히 홍해인을 찾아 끌어 안았다. 그럼에도 홍해인은 “나한테 이러지마. 자꾸만 살고 싶게 하지말라고. 난 널 알아볼 수도 없게 될 거라고. 난 다른 사람이 될 거라고”라고 손길을 뿌리쳤다.

그러자 백현우는 “네가 다른 사람으로 다시 태어나면 그때 처음 만나는 사람이 나면 되잖아. 그래서 네가 다시 나를 사랑하게 되고, 내가 술먹고 귀여워지면 네가 설레고 그렇게 다시 사랑하면 되잖아”라고 오열했다. 이어 “네가 나한테 하나도 안 반하고 나를 못 본척 하고 별로라고 하고 그래도 나는 네 옆에 있을게. 약속했잖아. 땡빚이 있어도 그보다 더한 게 있어도 네 옆에 있을 거라고 그러니까 걱정하지 말고 너도 여기 있어 제발. 떠나겠다 그런 기도좀 하지마. 이뤄질까봐 불안해 미치겠단 말이야”라고 간절한 마음을 전했다.

그런 가운데 홍해인은 모슬희(이미숙 분)에 의해 사고가 날 뻔했다. 백현우는 홍해인이 사고 당한 줄 알고 맨손으로 유리를 부수며 구하려 했다. 다행히 사고 직전, 홍해인은 차에서 내린 상황이었다. 상처투성이가 된 채로 눈물을 쏟아낸 모습에 홍해인은 수술을 받기로 마음을 고쳐먹었다. 이에 백현우는 “고마워 어떤 마음일지 알아. 얼마나 불안하고 무서울지도 그런데 네가 널 잃어버리는 일은 없을 거야. 내가 그렇게 안 둬. 네가 너일 수있게 내가 지켜줄게”라고 전했다.

OSEN

수술 당일, 긴장한 홍해인은 백현우 손을 꼭 잡고 “어디 안 갈거지? 내가 딱 눈 떴을때 앞에 있어야 된다고. 나 아주 알에서 깨어난 오리 새끼처럼 처음 본 사람 신뢰할 거니까”라고 부탁했다. 백현우는 “걱정마. 눈 뜨자마자부터 네가 질리다 할 때까지 네 옆에 있을게”라며 못 되게 굴까봐 걱정하는 홍해인에 “그런거 아무 상관없으니까 그냥 수술이나 잘 받고 잘 오면 돼. 꼭 와”라고 안심시켰다. 하지만 백현우는 홍해인 수술을 기다리던 중 편성욱 살해 용의자로 긴급 체포돼 충격을 안겼다.

백현우는 “아내가 수술 중이다. 30분만 기다려달라. 눈 떴을 때 제가 있기로 했다. 내가 있어야 한다고”라고 소리쳤지만 통하지 않았다. 그리고 그때 나타난 윤은성은 “걱정말고 가요. 해인이 보호자는 내가 할테니까”라며 “계획이라니. 나는 내 여자를 범죄자한테서 지키려고 하는데”라고 뻔뻔하게 굴었다. 알고보니 윤은성이 기억 잃은 홍해인 앞에 나타나 새롭게 시작히기 위해 꾸민 계략이었던 것.

한술 더 떠 윤은성은 백현우 행세를 위해 손에 붕대를 감고 수술 후 깨어난 홍해인에 “뭐가 뭔지 하나도 모르겠지? 너 방금 큰 수술 받고 깨어났다. 수술실 들어가기 전에 나한테 부탁했었거든. 눈 뜨면 옆에 있어달라고. 그래서 나 계속 여기 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OSEN

특히 홍해인은 기억은 잃었지만 오직 ‘백현우’ 이름만은 기억하고 있는 상황. 이에 윤은성은 “그 이름이 기억나냐. 나는 백현우가 아니야. 네 이름은 홍해인 난 윤은성. 대학때부터 우린 사귀었고 돌고 돌아왔지만 여전히 우린 사랑하는 사이다”라고 속이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백현우는 결혼했던 남자고 넌 그 사람한테 철저히 배신당했다. 그래서 이혼도 했고, 그 사람이 최근까지 널 스토킹했는데 지금은 인터폴에 체포됐다. 살해용의자로. 아마 그 머릿속에 이름이 남아있는 건 그 사람이 너무 힘들게 해서 그런 것”이라고 거짓말을 더했다.

한편, 살해 용의자가 된 백현우는 인터폴에 의해 체포된 상태로, 어딘가에 갇혀 있었다. 이때 창밖에 눈 내리는 걸 본 백현우는 “깨어났을 텐데”라며 홍해인을 걱정했다. 반면 홍해인은 첫눈과 자신의 새끼 손가락에 새겨진 봉숭아물을 바라 보다가 “왜 이러지? 너무 아파”라며 눈물을 흘렸다.

/mint1023@osen.co.kr

[사진] ‘눈물의 여왕’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