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김수현, 살인 누명으로 체포됐다...김지원 기억상실 상태로 깨어나(‘눈물의 여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사진|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김수현이 김지원 수술을 앞두고 살인 용의자로 체포됐다.

2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14회에서 홍해인(김지원 분)이 고민 끝에 뇌수술을 받기로 결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해인은 백현우(김수현 분)의 간절한 부탁에 수술실로 들어갔다. 홍해인은 수술 들어가기에 앞서 백현우에게 “꼭 내 눈앞에 있어야 한다”라며 들어갔다.

홍해인의 수술이 끝나기를 기다리던 백현우에게 눈앞에 경찰이 들이닥쳤다. 경찰은 “백현우를 죽이려 했던 살인청부업자가 사망한 채 발견됐다”라며 살인 혐의로 체포했다.

백현우는 “눈 떴을 때 내가 있어야 한다. 홍해인의 수술이 끝날 때까지 기다려달라”고 눈물을 흘리며 애원했지만, 경찰 앞에서는 소용없었다.

이후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쳤지만 장기 기억이 삭제돼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한 홍해인은 봉숭아 물이 든 손톱과 눈 내리는 모습으로 서서히 기억을 떠올렸다. 체포된 백현우도 내리는 눈을 보고 홍해인을 떠올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윤은성(박성훈 분)을 보며 홍해인은 “백현우? 그 이름만 기억나”라고 했고 윤은성은 “난 백현우가 아냐. 우린 대학 때부터 사귀었고 돌고 돌아왔지만 사랑하는 사이다”라고 거짓말을 했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