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챔프전 진출 KCC 전창진 감독 “어느 팀 올라와도 자신” [SS PO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KCC 전창진 감독. 사진 | KBL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사직=이웅희 기자] 정규리그 5위 KCC가 KBL 출범 후 첫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성공했다.

KCC는 21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DB와의 4강 플레이오프(PO·5전3선승제) 4차전에서 80–63으로 승리했다. 시리즈 전적 3승1패로 챔프전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팀 역대 11번째 챔프전 무대를 밟게 됐다.

경기 후 KCC 전창진 감독은 “홈에서 PO를 마치게 돼 기쁘다. 선수들이 정신적으로 잘 무장돼 있었다. 미디어데이 때도 말씀드렸듯이 우승 못하면 욕 먹는다. 우승하고 욕 안 먹었으면 좋겠다”며 총평했다.

PO에서 KCC는 슈퍼팀의 위용을 과시하고 있다. 전 감독은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과 성격 부분 등이 있었다. 하지만 훈련을 하면서 나도, 선수들도 자존심이 강해 PO에서 잘할거라 생각했다. 그런 모습들이 훈련에서부터 나타났다. 내 말도 잘 들어줬다. 자신감이 생겼다”면서 “양보하고 이타적으로 하면 어느 팀에도 지지 않는다. 로테이션도 좋고, 나가는 선수들이 제 몫을 한다. 이 기세로 나가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역시 라건아가 맹활약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전 감독은 “라건아가 중앙에서 중심을 잘 잡아줘서 나도 편하다. 라건아와 시즌 중에 2번 미팅을 하면서 나도, 라건아도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LG와 KT 중 어느 팀과 붙고 싶은지 묻자, 전 감독은 “어느 팀이 올라와도 자신있다. LG 마레이가 우리 팀에 힘들었다. KT는 배스가 힘들었지만, 잘 싸웠다. LG 마레이가 힘들게 했지만 지금 라건아 컨디션이면 충분히 해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챔피언결정전에 선착한 KCC는 LG와 KT의 4강 PO 승자와 맞붙게 된다. iaspir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