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더는 ‘땜빵’ 아니다, 대체불가 장신ST 진화…한국 축구 ‘스무살 병장’ 이영준이 반갑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U-23 축구대표팀 이영준이 지난 19일 중국과 치른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경기에서 득점한 뒤 세리머니하고 있다. 사진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사진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용일 기자] 큰 키에도 유연하고 빠른 몸놀림, 믿음직한 결정력까지.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스트라이커 ‘스무 살 병장’ 이영준(20·김천 상무)이 어느덧 믿음직한 타깃맨으로 거듭났다.

이영준은 지난 19일 중국과 치른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경기에서 홀로 두 골을 책임지며 한국의 2-0 완승을 이끌었다. 아랍에미리트(UAE)와 1차전(1-0 승)에서도 후반 종료 직전 타점 높은 헤더로 결승골을 터뜨린 그는 중국전에서도 군계일학으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유럽파 공수 주력 요원이 불참한 한국은 중국을 상대로 여러 차례 위기를 겪으며 고전했다. 하지만 이영준이 두 차례 유효 슛을 모두 골로 연결하면서 수호신 구실을 했다.

전반 34분 선제 결승골이 압권이다. 오른쪽 측면에서 강상윤(수원FC)이 공을 잡았을 때 빠르게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그는 다소 어려운 각에도 번개 같은 오른발 슛이 중국 골문 왼쪽 구석을 갈랐다. 후반 24분엔 이태석(FC서울)이 내준 공을 문전에서 감각적으로 제어한 뒤 간결한 왼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그는 대회 3골로 득점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스포츠서울

사진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장 192㎝인 2003년생 이영준은 머리와 양발을 모두 잘 쓰고, 속도와 기술을 두루 갖춘 장신 공격수다. 고교 시절부터 재능을 인정받아 2021시즌을 앞두고 수원FC와 준프로 계약을 맺었다. 그리고 K리그1 역대 최연소인 만 17세9개월22일에 1군 데뷔전을 치렀다. U-22 자원으로 기회를 잡았지만 출전 시간은 길지 않았다.

연령별 대표에서도 입지는 눈에 띄지 않았다. 늘 최전방 공격수로 3~4옵션 정도로 불렸다. 그러면서 이른바 ‘땜빵’ 노릇을 했다. 현재 수원FC를 이끄는 김은중 감독이 지휘한 지난해 20세 이하(U-20) 월드컵을 앞두고도 애초 낙점을 받지 못했으나, 경쟁자 성진영이 다쳐 최종 명단에 승선했다. 그리고 또다른 최전방 공격수 박승호가 대회 기간 이탈, 가장 많은 기회를 받았는데 프랑스와 에콰도르 골문을 저격했다.

스포츠서울

지난해 U-20 월드컵 시절 프랑스를 상대로 골을 넣은 이영준의 모습. 사진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선홍호에서도 마찬가지다. 아시안컵 직전 마지막 모의고사였던 지난달 서아시아축구연맹 대회 때도 이영준은 애초 명단에 없었다. 그러나 홍윤상(포항 스틸러스)이 부상해 대체자로 발탁됐다. 당시에도 호주와 결승전에서 득점하는 등 제 가치를 입증했다.

스포츠서울

사진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세를 몰아 U-23 아시안컵에 합류한 이영준은 어느덧 ‘대체 불가’ 활약을 펼치고 있다. 한국 축구에도 반가운 일이다. 2010년대 대표팀의 주력 공격수로 뛴 김신욱(198㎝) 이후 연계와 포스트플레이, 피니시 능력까지 두루 갖춘 대형 장신 공격수가 등장하지 않았다. 한때 울산HD에서 뛴 오세훈(마치다 젤비아·193㎝)이 기대를 모았으나 일본 무대로 떠난 뒤 내림세로 돌아섰다.

유럽파 차출 실패로 마음고생한 황 감독은 이영준의 활약으로 공격진 우려를 크게 덜고 있다. 이영준은 2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하는 일본과 조별리그 최종전 출격을 기다린다. 나란히 2승씩 거둬 조 1위를 결정하는 한판 대결에서 이영준이 또 한 번 날아오를지 관심이 쏠린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