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환상의 오버헤드킥 전북 ‘서울킬러’ 본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후반 ‘영건’ 전병관 그림같은 슛

서울에 역전승… 7년째 무패행진

프로축구 전북 현대와 FC서울의 ‘전설 매치’는 K리그1의 대표적인 두 인기 구단이 치르는 라이벌 매치다. 그런데 전북은 유달리 서울에 강한 모습을 보였다. 2017년 7월2일 서울 원정길에서 1-2로 진 뒤 지난 시즌까지 전북은 서울 상대로 15승5무로 무패 행진을 달렸다.

2024시즌 감독 공석 사태가 벌어질 정도로 부진한 전북이지만 서울엔 역시 막강했다. 전북이 ‘영건’ 전병관(21)의 그림 같은 오버헤드킥 결승골을 앞세워 서울 상대 무패 행진을 7년째 이어갔다.

세계일보

전북 전병관(왼쪽)이 지난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4 K리그1 8라운드 서울과 경기에서 후반 4분 오버헤드킥으로 결승골을 넣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은 지난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8라운드 서울과의 원정 경기에서 3-2 승리를 거뒀다. 시즌 개막 후 3무3패로 부진해 단 페트레스쿠 전 감독을 경질했던 전북은 박원재 감독대행 체제에서 7라운드 광주전에서 시즌 첫 승을 올리더니 이날 2연승까지 내달렸다. 전북은 서울전 무패 기록 역시 21경기(16승5무)로 늘렸다.

전북에 승리를 안긴 건 막내급 공격수 전병관이다. 2-2로 팽팽하던 후반 4분 김진수가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가 뒤로 날아오자 전병관은 훌쩍 뛰어올라 그대로 오버헤드킥을 날렸다. 발끝에 정확히 맞은 공은 골대 오른쪽으로 빨려 들어갔다. 올 시즌을 앞두고 전북 유니폼을 입은 전병관은 데뷔골을 환상적인 슛으로 만들며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전병관은 경기 뒤 “진수 형이 크로스를 너무 잘 올렸다. 헤딩은 자신이 없어서 그냥 발을 갖다 댔는데 그게 잘 맞았다”면서도 “이제 확실하게 어떤 플레이를 해야 할지를 알고 축구를 하기 때문에 자신감 있는 플레이가 나오고 있다. 이기는 생각만 한다”고 밝혔다.

한편 강원은 21일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인천과의 8라운드에서 야고 카리엘로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4-1로 완파했다. 이번 시즌 울산 HD(16골)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득점을 기록 중인 강원(15골)은 화끈한 공격력을 자랑하며 4위에 올랐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