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야구는 9회말 투아웃부터죠” ‘양석환 끝내기’ 두산이 마지막에 웃었다…키움에 2-1 역전승 [SS잠실i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양석환이 끝냈다. 두산이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더블헤더 2차전에서 양석환의 끝내기 안타로 2-1로 9회말 역전승했다. 잠실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잠실=원성윤 기자] 양석환이 끝냈다. 두산이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더블헤더 2차전에서 양석환의 끝내기 안타로 2-1로 9회말 역전승했다.

더블헤더 2차전은 투수전이었다. 두산 선발 라울 알칸타라와 키움 선발 김인범이 좋은 구위를 자랑하며 양팀 타선을 잠재웠다.

계속되던 ‘0의 행진’은 9회에 깨졌다. 두산은 9회 투수를 정철원으로 교체했다. 세이브 리그 2위(6개)인 ‘클로저’로 경기를 막고, 9회말 공격에서 끝내기를 하겠단 생각이었다.

스포츠서울

키움 우익수 주성원이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프로야구 두산베어스와 키움히어로즈의 더블헤더 2차전경기 6회말 1사 1,3루 허경민의 우익수플라이때 3루주자 조수행의 홈언더베이스를 잡아내기위해 송구를 하고 있다. 두산의 비디오판독 요청이 있었지만 판정은 유지됐다. 잠실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예상은 빗나갔다. 로니 도슨 솔로포가 터졌다. 하이-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월솔로 홈런(125m)을 만들었다.

이대로 끝나나했다. 9회말, 정수빈 허경민이 내야땅볼로 아웃카운트가 2개나 올라간 상황.

두산에 마지막 기회가 왔다. 양의지가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쳤다. 대주자 이유찬이 투수 폭투에 3루까지 진루했다. 안타 하나면 동점이 되는 상황. 4번타자 김재환이 7구 승부 끝에 좌측펜스를 때리는 대형 2루타를 만들었다. 포크볼을 밀어쳐 장타를 만들어냈다.

여기에 양석환 끝내기로 경기를 뒤집었다. 2루수 오른쪽 내야안타에 2루에 있던 전다민이 홈으로 질주해 경기를 끝냈다. 9회말 투아웃에서 나온 짜릿한 역전승이었다. socool@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두산 이승엽 감독이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프로야구 두산베어스와 키움히어로즈의 더블헤더 2차전경기 6회말 1사 1,3루 허경민의 우익수플라이때 3루주자 조수행의 홈언더베이스를 시도했으나 아웃이 선언되자 비디오판독 요청을 하고 기다리고 있다. 판정은 유지됐다. 잠실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