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한가인, 캠핑장 습격한 야생 여우 목격 “나를 공격하려 했다” (‘텐트밖은유럽’)[Oh!쎈 포인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텐트 밖은 유럽 남프랑스’ 한가인이 야생 여우를 마주했다.

21일 방송된 tvN 예능 '텐트 밖은 유럽 - 남프랑스 편’(이하 '텐트밖')에서는 유서 깊은 와인의 나라, 프랑스 와인의 중심지 ‘부르고뉴’로 향하는 라미란, 한가인, 조보아, 류혜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스위스에서 첫날밤을 보낸 라미란은 텐트 밖을 나오자마자 “난장판이 됐다. 이거 봐”라고 놀랐고, 한가인은 “완전 초토화를 만들었다”라고 외쳐 눈길을 끌었다.

알고보니 전날 밤, 레만 호수 뷰 캠핑장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의문의 울음소리와 함께 텐트 주위를 뒤적거리는 침입자가 등장했던 바. 유일한 목격자였던 한가인은 “이 XX가 나랑 눈이 마주쳤는데 나를 공격하려고 했다. 나를 이렇게 쳐다봤다”라고 밝혔다.

OSEN

조보아는 뭐냐고 물었고, 한가인은 “여우, 야생 여우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멤버들 사이트로 다가온 여우 한 마리는 텐트 앞에 둔 물건들을 헤집어 놓았다. 결국 시끄러운 소리에 기상한 한가인은 텐트를 열고 확인해 범죄 현장을 기록했다.

실컷 먹고 떠난 여우에 한가인은 “내가 동영상 찍어놨다”라고 직접 찍은 영상을 공개했다. 그리고 조보아는 물건을 정리하던 중 전날밤 먹고 남은 브레스 닭이 사라진 것을 알게 됐다. 여우에게 도둑맞았다는 사실에 조보아는 “닭이 없어졌다. 진짜 없네”라며 믿을 수 없는 표정을 지었다. 그것도 잠시, 여우가 먹다간 흔적에 “귀여워 먹은 자국이 있어”라며 웃었다.

반면, 한가인은 “브레스 닭 훔쳐간 게 진짜 히트다. 백숙 해 먹으려고 했는데 뺏겼다”라며 허탈해했다. 결국 멤버들은 백숙을 대체할 아침 메뉴로 배추 된장국을 요리했다.

/mint1023/@osen.co.kr

[사진] ‘텐트 밖은 유럽 - 남프랑스 편’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