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2년 전 굴욕 설욕할까…황선홍호, 22일 밤 U-23 아시안컵 한일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항저우 결승서는 웃었지만…드디어 '나이 이점' 없이 일본과 격돌

한일전 이겨야 8강 대진 수월해져…황선홍 감독 "종합 점검해 준비"

연합뉴스

중국전 앞둔 황선홍 감독
(서울=연합뉴스) 19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황선홍 감독이 입장한 뒤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2024.4.19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황선홍 감독에게 2022년 6월 12일은 가슴 아픈 날이다.

한국 축구 차세대 간판 이강인(파리 생제르맹)까지 출격한 당시의 황선홍호는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일본에 0-3으로 완패해 쓸쓸하게 짐을 쌌다.

일본은 오는 7월 열리는 파리 올림픽을 겨냥해 기준 나이보다 2살 어린 선수들로 팀을 꾸렸기에 더 충격적인 결과였다.

황 감독은 당시 "일본은 예상보다 더 강했다. 준비를 많이 한 느낌을 받았다"며 "앞으로 절대로 실망을 드리지 않도록 죽을힘을 다해 뛰겠다"고 말했다.

이로부터 약 2년이 흐른 후 파리 올림픽 최종 예선에서 황선홍호는 다시 일본과 격돌한다. 같은 대회에서 설욕 기회가 온 것이다.

황 감독이 지휘하는 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2024 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3차전을 치른다.

아랍에미리트(UAE), 중국과 함께 B조에 묶인 두 팀 모두 조기에 8강행을 확정했다.

한국과 일본은 나란히 승점 6에 골 득실 +3을 기록, B조 공동 선두로 올라선 상태다.

조별리그 통과가 확정됐으나 황선홍호가 승리를 양보할 수 없는 이유는 많다.

연합뉴스

황선홍호, 2022 U-23 아시안컵 8강서 일본에 완패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패하면 B조 2위로 A조 1위를 차지한 개최국 카타르를 8강부터 상대하는 부담을 안는다.

골 득실과 다득점까지 같은 터라 한국, 일본이 비기면 대회 규정상 조 1위를 가르기 위해 연장전 없이 곧장 승부차기를 하는 진풍경을 보게 된다.

카타르는 조별리그 2경기에서 2승을 챙기는 등 홈팀답게 기세가 매섭다. 8강부터 부담스러운 상대와 마주하는 어려운 길을 피하려면 일본을 꺾고 당당히 B조 1위에 오르면 된다.

8강을 통과하면 황선홍호의 목표인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한 걸음 다가설 수 있다. 일단 4강 무대만 밟으면 파리행 티켓을 받을 가능성이 생긴다.

이번 대회 3위까지는 파리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곧장 받는다. 4위 팀은 2023 U-23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4위인 기니와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해야 파리로 갈 수 있다.

'가위바위보도 지지 말라'는 한일전이지만 황선홍호와 오이와 고 감독이 이끄는 일본 대표팀의 사연은 더 깊다.

파리 올림픽을 염두에 둔 일본은 오이와 감독 체제에서 일찍부터 연령별 대표팀 선수들의 '성장'에 중점을 두고 팀을 운영했다.

2년 전 U-23 아시안컵에서 기준 연령보다 어린 선수들로 황선홍호를 격파한 일본은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대회 연령 상한선인 '24세'보다 어린 선수들로 팀을 꾸렸다.

공교롭게도 두 팀은 결승에서 만났고, 이번에는 황선홍호가 2-1로 웃었다.

연합뉴스

활짝 웃는 축구 대표팀
(항저우=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대표팀 선수들이 7일 중국 항저우 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달 수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3.10.8 ondol@yna.co.kr


금메달에 병역 혜택이 걸린 만큼 이강인, 정우영(슈투트가르트), 홍현석(헨트) 등 유럽파 선수들이 출격한 덕에 양 팀의 '체급 차'가 컸다.

아시아 연령별 대회에서 보기 힘든 '호화 군단'을 꾸린 황선홍호에 한 차례 막혔으나 부지런히 전열을 정비한 일본은 지난해 11월 세계적 강호 아르헨티나 U-23 대표팀을 5-2로 격파하는 저력을 보였다.

명 미드필더 출신 지도자 하비에르 마스체라노 감독이 이끄는 아르헨티나는 후반 22분부터 네 골을 내리 내주고 무너졌다.

반면 황선홍호는 아시안게임 당시보다 약해졌다. 황 감독이 차출을 위해 애썼던 배준호(스토크 시티), 김지수(브렌트퍼드), 양현준(셀틱) 모두 소속팀 반대로 합류가 불발됐다.

주목할 사실은 2년 전 우리나라를 꺾을 때 뛰었던 선수 다수가 이번 대회에도 참가했다는 점이다.

당시 두 번째 골을 넣은 공격수 호소야 마오(가시와 레이솔)를 포함해 우치노 다카시(뒤셀도르프), 사토 게인(브르더 브레멘), 마츠키 구류(FC도쿄), 후지오 쇼타(FC마치다) 등이 또 한 번 U-23 아시안컵에서 한국을 상대한다.

드디어 '나이 이점'이 사라진 상태로 일본과 맞붙는 황 감독은 상대가 강력한 우승 후보임을 인정했다.

황 감독은 지난 19일 중국을 2-0으로 꺾은 후 기자회견에서 "일본은 오랜 시간 동안 조직력을 다져온 팀이기 때문에 조직력의 형태를 보면 이 대회 참가국 중에는 '톱'"이라며 "종합적으로 점검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좋은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하이 파이브 하는 황선홍 감독
(서울=연합뉴스) 1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UAE의 경기에 앞서 황선홍 감독이 선수들과 하이 파이브 하고 있다. 2024.4.17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pual07@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