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서유리, 이혼 심경 고백 "여자들도 잘생긴 남편 보고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N '동치미'서 사유리 등장
직접 밝힌 최병길 PD와의 이혼 심경
한국일보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동치미'를 통해 이혼 심경을 밝힌다. MBN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동치미'를 통해 이혼 심경을 밝힌다.

지난 20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말미에는 서유리 출연이 예고됐다.

해당 영상에서 서유리는 이혼 후 근황에 대해 "너무 후련하다. 좋다"라면서 솔직하게 고백했다. 특히 결혼 생활에 대해선 "결혼 생활 하며 몸무게 변화가 거의 없었다. 같은 밥을 먹는데도 이렇게 해가 갈수록 변해가는 (남편) 모습을 보고 있으면 정말 괴롭다. 여자들도 잘생긴 남편을 보고 싶다"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서유리와 최병길 PD의 파경은 지난달 31일 알려졌다. 두 사람은 2019년 부부가 된 후 예능을 통해 결혼 생활을 공개하기도 했으나 5년 만에 헤어졌다. 서유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혼 조정 협의 중인 사실을 전하며 "최선을 다해보았지만 좁히지 못한 차이로 인해 조정을 선택했다. 깊은 생각 끝에 내린 결론이니만큼 앞으로 각자의 길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또 라이브 방송을 통해선 "여자로서 사랑을 받지 못했다. 결혼 중 행복했던 기억이 초반을 빼고는 없었다"라면서 돌아보기도 했다. 이에 서유리가 어떤 심경을 밝힐지 본방송을 향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