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불후의 명곡' 송지은♥박위, 끝내 눈물 쏟았다 '최종 우승' 기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불후의 명곡'에 송지은♥박위 커플이 뜨거운 감동을 전하며 최종 우승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불후의 명곡'(연출 박민정 박형근 김성민 박영광) 654회의 시청률은 전국 5.9%를 기록하며 동시간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이는 무려 68주 1위 기록으로 '土 불후천하'의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20일(토)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 654회는 '세기의 사랑꾼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용식♥이수민♥원혁, 배혜지♥조항리, 서정희♥김태현, 송지은♥박위, 김혜선♥스테판이 차례로 무대에 올라 달콤하고 싱그러운 무대를 선보였다.

스타데일리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격적인 경연에 앞서 토크 대기실 MC 이찬원이 특별 무대를 펼쳐 관객들과 호흡했다. 이번 특집의 유일한 솔로 남이자, 예비 사랑꾼 이찬원은 자신의 히트곡 '망원동 부르스'로 특별 무대를 꾸몄다. 이찬원은 특유의 구성진 목소리와 훈훈한 무대매너로 관객들을 환호하게 만들었다. 끝으로 이찬원은 "항상 사랑하며 사시라"고 덕담했다.

첫 번째로 이용식♥이수민♥원혁 팀이 올라 '영원히 내게' 무대를 펼쳤다. 이수민의 첼로 연주와 함께 무대가 시작됐다. 이용식과 원혁이 소절을 주고받으며 이수민을 향해 노래했다. 금지옥엽 키운 딸, 사랑하는 연인을 향한 두 남자의 순애보가 담긴 무대였다. 결혼을 앞둔 딸 내외와 함께 노래하는 이용식이 감성을 토해내 눈길을 끌었다. 장인 이용식과 사위 원혁이 서로를 바라보며 포효하는 엔딩이 감동을 줬다. 이수민 역시 무대 말미 감정이 벅찬 듯 첼로를 연주하며 울컥 눈물을 흘렸다.

이 무대에 이용식의 개그맨 후배 김혜선은 "선배님이 정말 보내기 싫은가 보다"며 이용식의 진심을 느꼈다 소감을 전했다. 이용식은 이수민의 결혼에 못내 아쉬움을 표현하면서도 "축복과 은혜를 받았다고 생각한다"며 두 사람의 결혼을 축복했다. 이날 무대 객석에는 원혁의 부모님이 자리했는데, 원혁 어머니는 "여태까지 결혼한다고 해도 실감이 안 났는데 이 무대를 보니 '정말 결혼하는구나' 하고 실감했다"고 미소 지었다.

두 번째 무대에 배혜지♥조항리가 올라 '대화가 필요해'를 불렀다. 신혼 6개월 차인 이들 부부는 양말 뒤집어 놓고 게임만 하는 남편과 잔소리하는 아내의 다툼을 담은 콩트로 무대를 시작했다. 두 사람은 재치 넘치는 개사와 귀여운 율동으로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현실 부부로서 주고받는 케미스트리와 통통 튀는 매력이 이목을 사로잡았다. 배혜지와 조항리는 안정적인 가창력을 바탕으로 풋풋한 신혼부부의 색깔로 무대를 채웠다. 이들 부부는 무대에 내려와서도 서로를 꼭 안고 "잘했다"며 미소 지었다.

달콤하고 사랑스러운 두 사람의 무대에 "정말 너무 귀여웠다"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이들 부부는 "저희 무대를 연습하면서 정말 즐거웠다"라며 "가장 빛나는 순간이 결혼식인 줄 알았는데 이번 무대에서 서로의 모습을 눈동자에 아로새긴 거 같아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첫 번째 대결에서는 이용식♥이수민♥원혁이 배혜지♥조항리보다 높은 득표로 1승했다.

사랑의 힘으로 병마와 싸워 이겨낸 서정희♥김태현 커플이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로 세 번째 무대에 올랐다. 서정희의 순수하고 청아한 목소리와 김태현의 묵직하고 울림 있는 보컬이 무대 곳곳을 감동으로 채웠다. 객석에는 서정희의 딸 서동주가 자리해 따뜻한 눈빛으로 두 사람의 무대를 바라보며 미소 지었다. 무대 말미 김태현은 무릎을 꿇고 서정희의 손에 입맞춤하며 "정희 씨 사랑합니다"라고 사랑을 고백했다. 순수하고 아름다운 두 사람의 무대가 많은 이들을 울컥하게 만들며 마음을 터치했다.

스튜디오에서 서정희는 "많이 아팠고 치료하고 회복하는 중에 삶의 이유가 생겼다. 나누고 싶어서 나왔다. 힘드신 분이 있다면 저희를 보고 힘내시라고 이 자리에 나왔다"라고 했다. 이날 이 자리에 참석한 서동주는 서정희의 어머니인 외할머니와 자리했다. 서정희의 어머니는 "둘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보니까 눈물이 난다. 행복하기 바란다"라며 축복했다.

두 번째 승부에서는 서정희♥김태현 커플이 이용식♥이수민♥원혁 팀을 이기고 1승을 차지했다.

네 번째 무대에 송지은♥박위가 뽑혔다. "이렇게 순수하게 사랑하는 커플이 있다는 걸 보여주고 자랑하고 싶다"고 바란 이들은 '감사'를 선곡했다. 순수한 마음과 긍정적인 에너지로 노래하는 박위의 목소리 위에 송지은의 소담한 보컬이 얹히며 아름다운 하모니가 펼쳐졌다. 서로를 바라보는 두 사람의 눈빛과 얼굴이 무대를 환하게 밝혔다. 이들이 사랑에 빠진 연인의 찬가인 '감사'를 부르니 그 메시지가 극대화되며 감동을 배가시켰다. 무대 말미 박위는 결국 눈물을 쏟으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원혁은 두 사람의 무대에 "사랑만 있으면 이겨내지 못할 것이 없구나"라며 눈물을 펑펑 흘렸다. 이용식은 "몸은 좀 불편할지 몰라도 정말 건강하고 아름다운 커플"이라고 감탄했다. 9년 만에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 송지은은 "오늘은 박위 덕분에 정말 긴장하지 않고 든든하게 했다"라며 미소 지었다. 박위는 송지은에 대해 "여려 보이지만 내면이 깊고 단단한 여자다. 그래서 매일 반하고 있다"라고 애정을 표했다.

세 번째 대결은 송지은♥박위가 서정희♥김태현 커플보다 더 많은 득표로 1승에 성공했다.

다섯 번째 무대는 김혜선♥스테판 부부가 호명되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볼 게 많은 무대가 될 것"이라고 예고한 김혜선과 스테판 부부는 트램펄린 위에서 점프하며 '압구정 날라리'를 불렀다. 독일인인 스테판은 한국어로 무대를 소화해 눈길을 끌었고, 김혜선은 엄청난 에너지로 점핑 댄스를 선보이며 박수를 자아냈다. 관객들은 모두 즐거운 표정으로 하나가 되어 무대를 즐겼다. 부부의 사랑스러운 매력과 트램펄린 점핑 댄스, 스테판의 한국어 가창이 모두에게 깊은 인상을 끼쳤다.

조항리는 스테판의 한국어에 대해 "'날라리'라고 노래 부르는데 정말 본토 발음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토크 대기실 출연진들은 부부의 에너지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김혜선은 "정말 준비를 많이 했다"면서 "이렇게 사람들 앞에서 노래하는 게 처음이라 특별한 무대였다"라며 미소 지었다. 스테판은 "너무 힘들어서 독일에 돌아가고 싶다"고 농담을 던졌다.

사랑꾼들의 치열한 승부 끝에 최종 우승 트로피는 송지은♥박위 커플에게 돌아갔다. 불이 켜지자 두 사람은 밝게 웃으며 서로를 바라봤다.

매회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키며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