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FA 출혈’ 겪은 GS칼텍스… 보상선수 미들블로커 서채원-최가은 지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사진=GS칼텍스 배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상선수 지명이 마무리됐다.

여자프로배구 GS칼텍스는 20일 “자유계약선수(FA) 강소휘와 한다혜의 이적에 따른 보상선수로 각각 한국도로공사의 최가은, 페퍼저축은행의 서채원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아웃사이드 히터 강소휘의 이적에 따라 보상선수로 지명된 최가은은 2019~2020시즌 1라운드 5순위로 IBK기업은행에 입단하며 프로 커리어를 시작했다. 전도유망한 미들블로커로 이름을 알린 그는 2021~2022시즌을 앞두고 페퍼저축은행의 신생팀 특별지명선수로 유니폼을 갈아입었고, 2022~2023시즌에는 블로킹 10위를 차지하는 등 일취월장한 기량을 선보이며 팀의 주축 선수로 활약했다. 2023~2024시즌에는 세터 이고은과의 트레이드를 통해 한국도로공사에 합류하며 잠재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스포츠월드

사진=GS칼텍스 배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베로 한다혜의 보상선수인 서채원은 대구여고를 졸업하고 2021~2022시즌 1라운드 3순위로 신생팀인 페퍼저축은행에 입단했다. 서채원은 기본기가 뛰어난 자원으로 페퍼저축은행에서 꾸준히 기용되며 경험치를 쌓아왔다.

페퍼저축은행에서 2021~2022시즌과 2022~2023시즌 두 시즌 동안 한솥밥을 먹었던 둘이 GS칼텍스에서 다시 호흡을 맞춘다. 구단은 “남다른 케미를 자랑했던 두 선수의 합류는 세대교체와 함께 젊고 패기 넘치는 팀으로 변화 중인 GS칼텍스의 팀 전력 상승에 큰 보탬이 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GS칼텍스 신임 이영택 감독은 “팀의 현재와 미래를 위해 젊고 유망한 자원인 최가은과 서채원을 선택했다. 특히 두 선수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봤다. 체계적으로 육성한다면 앞으로 GS칼텍스의 미들블로커진에서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반드시 성장시키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허행운 기자 lucky77@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