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동룡이가 진화했다..'수사반장 1958' 이동휘, 믿고 보는 웃음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박소영 기자] 배우 이동휘가 <수사반장 1958>에서 휘몰아치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웃음 코드를 저격했다.

어제 방송된 MBC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연출 김성훈ㅣ극본 김영신ㅣ크리에이터 박재범ㅣ제작 ㈜바른손스튜디오)에서 김상순(이동휘 분)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독보적 캐릭터로 등장했다. 상순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잘 물어뜯는 형사라는 수식어와 어울리게 시작부터 독특한 행동으로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 상순은 극 중반부 골목길에서 동대문파 건달들과 한바탕 싸우는 모습으로 첫 등장했다. 상순은 화를 이기지 못한 채 박치기로 상대를 쓰러트리고, 바닥에 있던 돌을 집어 상대방 다리, 이마를 때리는 등 ‘종남서 미친개’다운 화려한 액션을 선보였다. 이에 상순은 놀라 도망가려는 건달에게 달려들어 끝까지 놓치지 않고 귀를 물어뜯는 등 독종 형사의 모습을 고스란히 담아내 등장부터 독보적인 캐릭터임을 확실하게 보여줬다.

이어지는 장면에서 상순은 관할 지역을 어겼다는 이유만으로 사과를 강요하는 변반장(송욱경 분)에게 절대 사과하지 않겠다는 자세를 취했다. 그는 오히려 분노의 발차기로 상대방을 응징하며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쾌감을 선사했다. 상순은 불굴의 형사로서 분노에 찬 모습과 함께 독기 가득한 눈빛과 표정을 실감나게 표현하면서 상순 캐릭터의 성격을 극대화했다. 이후 상순은 홀로 막걸리를 마시고 취기가 오른 상태로 대폿집 강아지 순남이와 대화를 나눴고, “우리 순남이 사람 되게 해주세요”라고 기도하는 모습에서 상순의 겉모습과 다르게 여린 마음이 드러나게 해 그가 보여줄 반전 매력에 대해 기대감을 더했다.

어느 날 캐비닛 안에서 쭈구려 자고 있던 상순은 황천에서 새로 온 형사 박영한(이제훈 분)과 조우하게 된다. 영한은 유반장(최덕문 분)의 귀띔으로 종남서 내부의 수상한 낌새를 인지하고 오형사(남현우 분)를 캐물어 밀수범의 위치를 파악, 코골며 자는 상순을 깨워 함께 출동한다. 이동 중에 영한은 상순에게 왜 사람들을 물어뜯고 상사말을 안 듣는건지 물었고, 이에 상순은 “세상천지에 나 같은 놈 하나 있어도 되잖아요"라고 무심하게 내뱉는다. 이에 영한은 앞선 상황에서 유반장이 했던 말을 똑같이 하는 상순을 보며, 하나가 아니라 셋이라는 대답과 미소를 지어 앞으로 그려낼 그들의 환상 팀플레이에 흥미를 가지게 했다. 현장에 도착한 영한과 상순은 종남서 형사들이 밀수범을 돕는 장면을 포착하고 영한이 이들을 제압하려 한다. 동시에 상순은 순식간에 영한의 뒤로 가 뒤통수를 가격해 그의 의아한 행동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동휘는 역시 예측불가였다. 어떠한 역할을 마주해도 ‘이동휘화’ 시키는 탁월한 연기력은 그를 따라올 자가 없다. 캐비닛에서 자다가 등장하는 순간에는 코믹하게, 강아지 앞에서는 한없이 부드럽게, 동료 형사의 뒤통수를 가격할 때는 강렬하게, 이토록 다채로운 이동휘의 연기는 시청자들을 ‘종남서 미친개’ 김상순 캐릭터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이동휘가 등장할 때마다 자연스럽게 나오는 유머러스한 대사와 독특한 몸짓은 시청자의 웃음을 터져 나오게 함은 물론, 상대가 누구던 지루할 틈 없는 이동휘의 티키타카 케미는 드라마의 재미를 한껏 배가시켰다. 특히, 이동휘는 투박하고 거친 액션도 훌륭하게 소화해 내며 웃음뿐만 아니라 화려한 볼거리까지 선사했다. 김상순 캐릭터에 200% 몰입한 이동휘는 보는 이들에게 매력 그 자체로 다가가며 대체 불가한 연기력으로 드라마에 더욱 생동감을 불어넣고 있다는 평을 얻었다.

한편, 이동휘가 독보적인 캐릭터를 소화해 낸 MBC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은 한국형 수사물의 원조 <수사반장>의 박반장을 비롯한 형사 4인방이 펼치는 눈부신 활약과 뭉클한 성장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