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수사반장 1958’ 첫방 10% 돌파… 이제훈, 이동휘에 뒤통수 맞고 기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수사반장 1958’. 사진 I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사반장 1958’이 이제껏 본 적 없는 레트로 휴먼 수사극을 완성했다.

MBC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극본 김영신, 연출 김성훈)이 지난 19일, 오랜 기다림 끝에 첫 방송됐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회는 전국 기준 10.1%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MBC 금토드라마 첫 방송 최고 시청률이다. 금요일 가구 시청률 전체 1위뿐만 아니라, 2049 시청률 역시 3.2%로 화제성까지 모두 잡으며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고향 황천에서 서울로 상경한 ‘촌놈 형사’ 박영한(이제훈 분)의 종남 경찰서 입성기는 시작부터 유쾌한 웃음과 통쾌한 전율을 일으키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날 방송에는 소도둑 검거율 1위 박영한 형사가 등장부터 심상치 않은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는 소도둑을 잡기 위해 거지 분장도 불사할 만큼 정의롭고 열정적인 형사였다. 소문난 명성 덕분인지 경기도 황천지서에서 서울 종남 경찰서로 부임한 그는 ‘부끄러운 경찰이 되지 않겠다’라는 다짐과 함께 낯선 땅에 첫발을 내디뎠다. 하지만 청운의 꿈을 안고 온 박영한을 맞이하는 수사 1반 유대천(최덕문 분) 반장의 반응은 왠지 모르게 심드렁하기만 했다.

그런 가운데 출근 첫날부터 사건이 발생했다. 종남시장 포목점 주인 내외가 찾아와 동대문파 깡패들의 행패를 신고한 것. 이에 유반장은 이정재(김영성 분)의 부하들이 종남시장을 차지하기 위해 상인들까지 괴롭히고 있다는 사실을 전했다. 이를 들은 박영한은 들끓는 분노를 가슴에 품고 동대문파 이인자 살모사(강인권 분)를 비롯한 하수인들이 모인 현장에 급습했다. 그리고 그는 ‘뱀 30마리’라는 전혀 상상치 못한 비장의 무기로 살모사(=어삼룡) 체포를 완수했다.

하지만 최달식(오용 분) 서장이 나타나 이미 폭행 사실을 자백한 살모사를 풀어주라는 지시를 내렸다. 여기에는 이정재, 최서장 사이에 오갔던 검은돈의 부정과 비리가 존재하고 있었다. 동대문파 패거리가 종남시장 뱀탕집까지 건드린 것을 알게 된 박영한은 모든 일이 다 자신의 탓인 것만 같았고, “형사는 깡패와 한통속”이라는 상인들의 말에 마음이 무거웠다.

한편, 유반장은 최서장과 수사 2반 형사들의 수상한 움직임을 감지했다. 최서장은 유반장에게 예정에 없던 대전 출장을 지시했고, 수사 2반 변대식(송욱경 분) 반장은 박영한에게 별안간 서류 정리를 시켰다. 유반장은 그들이 수작을 부리는 것 같다며, 홀로 서울에 남아 있을 박영한에게 감시를 맡기고 떠났다. 역시 퇴근 시간이 되자 수사 2반 형사들은 어색한 낌새를 풍기며 하나둘 자리를 뜨기 시작했고, 박영한은 수사 2반 막내 오지섭(남현우 분) 형사를 통해 그들의 행선지를 파악했다.

박영한은 유일하게 남은 수사 2반의 형사이자, 나쁜 놈 물어뜯는 ‘미친개’ 김상순(이동휘 분)을 호출했다. 이들이 향한 곳은 밀수범 이정범(유경훈 분)과 미군들의 밀수 거래 현장이었다. 바로 그때 박영한과 김상순이 총을 들고 들이닥쳤다. “안 갈 거면 서로 쏴대고 다 죽든가!”라며 쏴 보라는 박영한의 외침이 울려 퍼지는 순간, 함께 상대를 겨누고 있던 김상순이 총을 휘둘러 박영한의 머리를 내리쳤다. 결국 그대로 기절해 쓰러진 박영한과 알 수 없는 미소를 짓는 김상순, 두 사람의 예측 불가한 반전 엔딩이 다음 이야기를 더욱 궁금케 했다.

‘수사반장 1958’은 첫 방송부터 기대작다운 진가를 발휘했다.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 있는 전개와 흡인력 있는 연기, 짜임새 있는 완성도로 호평을 이끌었다. 무엇보다 국민 드라마 ‘수사반장’ 박 반장(최불암 분)의 청년 시절, 박영한으로 완벽 동기화한 이제훈의 열연은 기대를 확신으로 바꾸기에 충분했다. 이동휘는 거칠지만 부드러운 새로운 얼굴을 선보였고, ‘수사반장’의 상징인 배우 최불암이 노년의 박영한으로 특별출연해 드라마의 첫 장면을 더욱 의미있게 장식했다.

MBC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 2회는 20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