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황선홍호, 중국에 1-0 리드…이영준 결정력 빛났지만, 수비 ‘허점’도 노출[U-23 아시안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준범 기자] 선제골을 넣었지만 상당히 고전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19일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중국과 B조 2차전에서 전반을 1-0으로 마쳤다.

대표팀은 1차전 아랍에미리트(UAE)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공격수 이영준이 최전방에 섰다. 강성진과 엄지성이 함께 공격진을 구성했다. 강상윤~김민우~백상훈이 중원을 꾸렸고, 수비진은 조현택~변준수~서명관~황재원으로 구성됐다.

대표팀은 계속된 패스 미스로 중국에 기회를 허용했다. 전반 11분 역습 상황에서 압두웰리에게 슛을 허용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전반 14분에도 대표팀은 위기를 맞았다. 수비수 서명관이 공을 빼앗겼고, 압두웰리의 오른발 슛이 골키퍼 김정훈에게 막히며 실점 위기에서 벗어났다. 3분 뒤에도 타오 창룽의 위협적인 슛이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 23분에도 쎄 원넝의 왼발 슛을 김정훈이 쳐내 한숨을 돌렸다.

대표팀은 볼 점유율은 높았지만 공격 전개가 쉽지 않았다. 측면 공격이 점차 살아났다. 그리고 전반 34분 찾아온 한 차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오른쪽 측면에서 강상윤의 패스를 받은 이영준이 페널티박스 안으로 진입했다. 이영준이 곧바로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38분에는 엄지성이 완벽한 돌파 이후 오른발 감아차기 슛이 골대를 살짝 벗어나 아쉬움을 삼켰다. beom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