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김대호 아나, 수입 공개 "1년 연봉보다 더 벌어…프리 선언 매일 고민" [TEN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세아 기자]
텐아시아

/ 사진=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 사진=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나운서 김대호가 프리랜서 선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8일 유튜브 채널 '뉴스안하니'에는 "승훈 앞에서 솔직해진 김대호의 속마음.."이라는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대호는 동기 오승훈 아나운서와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경제적 부담이 덜해지지않았나"라는 질문에 김대호는 "당연하다. 돈이라는 걸 그래서 버는거다"라고 답했다. 이어 "돈은 쌓이지만 원하는 데 쓸 시간이 없지 않냐"는 질문에는 "돈이 안쌓인다"고 너스레 떨었다.

텐아시아

/ 사진=유튜브 채널 '뉴스 안하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대호는 "다들 작년 한해 동안 몇억 버는 줄 안다. 기본적으로 할 수 있는 업무 외적인 걸 하니까 부수입도 있고. 한해 동안 벌 수 있는 돈보다는 더 많이 벌었다. 나름 여유라면 여유도 생기고"고 밝혔다.

이어 그는 "'빚 다갚으면 이제부터 모아야지'라는 생각보다 '다 갚았으니까 다시 발려볼까?'라는 생각을 한다. 다시 갚으면 되니까"라고 덧붙였다.

요즘 고민이 있다는 김대호는 "사람들이 나한테 '프리'에 대해 물어보는 걸 미안해한다. 나도 매일 고민을 한다. '할까 말까'에 대한 고민이 아니라 프리를 할 수 있는 상태인지 아닌지를 고민한다"라고 말했다.

텐아시아

/ 사진=유튜브 채널 '뉴스 안하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나운서보다 더 나은 단계가 프리가 아니라, 과연 나한테 뭐가 맞는건지, 잘할 수 있는게 뭔지를 고민 중"이라는 김대호. 그는 "프리라는 단어에 함몰될 필요는 없는 것 같다"며 소신을 밝히기도.

그러면서 "한해 계획 세우는것하고 비슷한 것 같다. 나는 오히려 주변에서 물어보고 하는 거에 전혀 부담스럽지 않다. 주변에서 물어보는 것에 대해 내가 가치를 정립했기 때문에 부담스럽지가 않다"고 말했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