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황선홍호, 오늘밤 中 꺾고 8강 확정할까…“중국 발전, 쉬운 상대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황선홍 감독이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지난 17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1차전 한국 대 UAE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한 축구대표팀이 팬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계를 늦출 수 없다.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의 황선홍 감독이 중국과의 경기를 앞두고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9일 오후 10시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중국과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을 치른다.

대표팀은 아랍에미리트(UAE)와 1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이영준(김천)의 극적인 헤더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에 반해 중국은 일본과 첫 경기에서 수적 우위에 불구하고 0-1로 패했다. 일본이 퇴장으로 인해 10명이 싸웠지만 중국이 이점을 살리지 못했다.

이번 대회는 2024 파리올림픽 아시아 예선을 겸한다. 3위까지 파리에 직행하고 4위는 아프리카의 기니와 플레이오프 승부를 펼쳐야 한다.

토너먼트 진출이 첫 번째 관문이다. 각 조 상위 2개국이 8강 토너먼트에 오르기에 한국과 중국 모두 2차전이 중요하다.

AFC에 따르면 황 감독은 중국전을 앞두고 “제가 아는 중국은 한 달 넘게 훈련을 했고 많이 발전했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대회에서 쉬운 상대는 없다. 우리는 확실하게 상대들을 분석하고 다음 경기를 준비할 것이다. 상대에 따라 경기 플레이가 다르기에 다음 경기에서도 그런 접근법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정상빈(미네소타)의 출격 여부가 관심사다. 정상빈은 소속팀 반대로 이번 대회에 합류하지 못한 양현준(셀틱), 배준호(스토크시티) 등 유럽파가 빠진 공격진에서 가장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선수다.

정상빈은 리그 경기를 치르고 오느라 팀 합류가 늦었다. 시차 적응 및 피로를 감안해 UAE와의 1차전에는 결장했다. 공격진에 정상빈이 가세한다면 예상보다 수월하게 중국의 골문을 두드릴 수 있을 전망이다.

주형연 기자 jhy@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