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네가 안 숨기잖아"..‘용준형♥’ 현아, 연애가 매번 걸리는 이유 [Oh!쎈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인천공항, 박준형 기자]가수 현아가 출국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03.04 / soul1014@osen.co.kr


[OSEN=김채연 기자] 가수 현아가 공개 열애 중인 가수 용준형과 데이트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에는 ‘드디어 만난 하늘 아래 두 현아 연애썰부터 춤까지 다 털고 간 퀸 현아 보러오세요’라는 제목으로 새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조현아는 꾸준히 공개 열애 중인 현아에 “난 솔직히 걱정 많이 했다”고 입을 열었고, 현아는 “난 내가 일하는 거에 있어서 용기를 주는 사람을 만나서 그게 진짜 감사하다. 솔직히 남들 시선이 너무 신경 쓰인다. 근데 그걸 신경 쓰고 쫓다보면 내 행복의 가치에 대해서 어느 순간 잃어버릴 때가 있는 것 같다. 난 그것보다 나의 지금 현재에 집중한다”고 이야기했다.

OSEN

이어 조현아는 현아와 공개 열애 중인 용준형을 언급하며 “남자친구가 생각한 너의 이미지와 실제 너가 다르다고 하지 않냐”고 물었고, 현아는 “맞다. 날 되게 깍쟁이로 봤다더라. 그런데 첫 데이트에서 선지해장국을 먹으니까 바뀌었다. 첫 데이트 때 선지해장국을 먹으면서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를 보고 울었다. 그런 아기자기한 것들이 재미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조현아는 "나도 너처럼 연애하고 싶다. 욕이란 욕은 다 먹어놓고 자기 좋으면 그냥 만나잖아"라고 말했고, 현아는 “난 왜 매번 걸리냐"라고 의문을 드러냈다. 이를 듣던 조현아는 “네가 안 숨기잖아. 더 현대를 가고 어떻게 안 걸리냐"고 반박했고, 현아는 “우리 회사에서 나보고 좀 힘들대. 미안하긴하다. 그래서 고맙다”고 회사에 미안한 마음을 표현했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현아가 행복하면 됐지", "그러게요 오늘의 행복은 내가 정하는 것", "과거는 가슴에 묻고 두 분 예쁜 사랑하세요”라고 응원을 하는 누리꾼도 있는가 하면, 현아가 언급한 “나는 왜 매번 걸리냐”에 비판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OSEN

한 누리꾼은 “본인이 밝혀놓고 왜 걸리냐고 하면 할말이 없는데요..”라고 댓글을 달았고, 다른 누리꾼들도 “스스로 공개한 거 아닌가?”, “두번 다 본인이 알려놓고, 티 내면서 왜 티나냐고 물으면 뭐라고 말을 해야하나”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현아는 두번의 공개 열애를 했고, 방송에서도 거리낌없이 열애 과정을 공개한 바 있다. 2018년 8월 트리플 H로 함께 활동하던 이던과 열애설이 불거지자, 당시 소속사였던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사실 무근”이라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그러나 현아와 이던은 소속사의 공식입장이 나온 다음날 2년째 열애 중이라는 사실을 ‘스스로’ 고백했고, 큐브는 트리플H 활동을 중단하는 것과 동시에 모든 스케줄을 중단했다. 이후 소속사와 껄끄럽게 결별한 두 사람은 싸이가 수장으로 있는 피네스트로 이적해 듀엣곡을 내며 열애를 이어간 바 있다.

이후 이던과 결별한 현아는 지난 1월 18일 오후 개인 SNS를 통해 “예쁘게 봐주세요”라는 멘트와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현아는 한 남성의 손을 잡고 걷고 있는 모습이었고, 이 남성은 용준형이었다. 용준형 역시 같은날 현아와 같은 사진을 공유하며 열애를 알렸다.

OSEN

두 사람의 열애설에 양측 소속사는 “아티스트의 지극히 사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관여하고 있지 않다”, “아티스트의 사생활이기 때문에 확인해 드리기 어렵다.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으나, 용준형이 팬 커뮤니티 플랫폼을 통해 “다름이 아니라 갑작스러운 소식에 놀랐을 것 같다. 서로 긍정적인 에너지 받으면서 잘 지내고 있으니 예쁘게 지켜봐 줬으면 좋겠다"라고 열애를 인정하는 메시지를 올리며 두 사람의 공개 열애가 확정됐다.

/cykim@osen.co.kr

[사진] OSEN DB, 유튜브 캡처, 현아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