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77세 득남' 김용건, 소신 발언 "늦둥이=부의 상징…돈 없으면 못 낳아" ('아빠는 꽃중년') [TEN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세아 기자]
텐아시아

/ 사진=채널A '아빠는 꽃중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용건이 늦둥이 아빠가 된 소감을 전했다.

18일 방송된 채널A '아빠는 꽃중년'에서는 꽃중년 아빠들 김용건, 김구라, 신성우, 안재욱, 김원준)의 첫 만남이 전파를 탔다.

텐아시아

/ 사진=채널A '아빠는 꽃중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가장 연장자인 김용건이 녹화장에 등장하자 패널들은 기립하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77세에 득남한 김용건에 김구라는 "어쨌든 대단하시다"고 인사를 건네자 김용건은 "젊은 나이도 아닌데 현역으로 뛴다는 건 감사한 일이다"라고 답했다.

텐아시아

/ 사진=채널A '아빠는 꽃중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김용건은 2021년 39세 연하의 여자친구 사이에서 늦둥이 아들을 얻은 바. 이에 대해 김구라는 "얼마 전에 할리우드 배우 알 파치노, 로버트 드니로도 80세 가까운 나이에 늦둥이를 얻지 않았냐"며 운을 떼자 김용건은 "다 부의 상징" 이라며 "돈 없으면 그렇게 못 낳는다. 책임져야 할 거 아니냐"고 말해 너스레 떨었다.

텐아시아

/ 사진=채널A '아빠는 꽃중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 사진=채널A '아빠는 꽃중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듣던 김구라는 "그분들이 지금까지 왕성하게 활동하는 건 그게 영향이 있긴 한 거 같다"고 했고 김원준 또한 김용건을 두고 "한국의 알파치노시다"고 공감했다. 이에 김용건은 "난 가진 게 없다. 어쩔 수 없이. 세상에 태어났으니 축복이라고 생각하고 잘 커야지. 그게 내 바람"이라고 심정을 드러냈다.

이후 김구라가 이혼과 재혼 사실이 적나라하게 알려진 것에 대한 심경을 고백하자 김용건은 "그러니 난들 이 자리가 편하겠냐"며 "어디가면 좀 그렇다. 내 입장이"고 고충을 토로하기도. 그러면서도 "그래도 아기 있는게 좋지 않냐"는 질문에 김용건은 "나쁘지는 않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용건은 지난 2021년 39세 연하의 여성과 사이에서 늦둥이 아들을 얻었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