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고치기 어렵다" 오은영도 난감..윤기원 '꼰대력' 어느 정도길래 ('금쪽') [어저께TV]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윤기원 부부가 고민을 전하며 서로의 속마음을 들여다봤다. 특히 오은영은 윤기원의 소통방식을 꼬집으며 조언을 전했다.

18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재혼1년차인 윤기원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최근 재혼 1주년 맞이한 부부”라며 배우 윤기원과 모델학과 교수 이주현을 소개했다.

본격적인 두 사람 고민을 물었다. 현재 결혼생활에 대해 묻자 윤기원은 “서로 동화되고 있다”며 대답, 아내도 “재혼 적극 추천한다”며 좋다고 했다. 윤기원은 “사실 우리 집이 심각한 문제는 아냐, 살다보면 갈등의 여지가 있는 것 다툼과 갈등 생기는 건 내가 그릇이 작은 것”이라며 “그냥 넘어갈 수 있는 걸 얘기하고 있다”고 했다. 아내는 “꼼꼼하고 가정적인 남편, 난 대외적이고 활동성이 강하니 성향차이로 마찰은 있다”고 했다. 윤기원은 소비에도 합리적으로 고민한다는 것.

아내는 “서로 인생이 얼마나 맞냐가 중요해, 또 다시 누군가에게 기대가 없다, 우정처럼 사랑처럼, 의리처럼 잔잔하게 쭉 갔으면 한다”며 “더이상 상처를 주고 받기 싫어서 (불만이 있어도) 참고산다”고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로 취향에 맞추기 위해 노력하기도 했던 두 사람. 윤기원은 “결혼 후에 가정의 규칙을 지켜야 한다”며 주장했다.오은영은 어떤 가치관으로 이야기하는지 보기 위해 두 사람의 일상 데이트 모습을 공개했다. 달콤하게 데이트를 시작했지만어느 순간 말다툼이 이어진 모습. 육아에 대한 가치관도 충돌했다. 아내는 진지하게 고민을 털어놓았고, 윤기원은 “난 구구절절 옳은 말만 한다”며 스스로 조언에 감탄했다. 하지만 흡사 혼내는 선생님과 혼나는 학생같은 모습이기도 했다. 아내가 말하는데 중간에 말을 자르기도 했다.

이를 보던 오은영은 “어떻게 표현해야할까. 그냥 이거 말하겠다”고 말하며“윤기원은 착한 꼰대”라고 말하며 웃음 지었다. 윤기원은 스스로 “보수적이고 꼰대”라고 인정했다. 오은영은 “잘되라고 나름의 최선을 다하지만, 얘기할 때 상대를 무시하고 심하게 지적해 비난한다 ‘꼰대’는 나이가 많은 어른과 선생을 비하하는 은어”라며 “요즘은 자신의 경험과 시각을 고수하는 사람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기원에 대해 “아내는 일상적인 대화를 하고 싶었으나 윤기원은 기본적으로 ‘네가 잘 모르니 내가 가르쳐줄게’란 느낌”이라며 “내가 알려주겠단 말투가 깔려있다, 보통 상대를 경청하며 말한다”고 일침했다. 상대방을 이해하고 들여주려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착각이 있는 ‘지배성’이 있다고 했다. 윤기원은 “지배성이 군림하는 건가? 솔직히 군림하고 싶다”고 하자 오은영은 “좋은 소통이면 지도자, 나쁜 소통으로 이어지면 독재자가 되는 것”이라며 뼈침을 날렸다. 오은영은 “집안의 가장이라면 집안 내 군림하는 가부장적인 사람, 대화를 나눌 때 소통의 방식이 꼰대 화법이 있다”며 “이를 피하면 가족관계도 돈독해질 것”이라 말했다.

이어 연습을 해보기로 했지만 쉽지 않은 모습. 오은영은 “고치기 어렵다”며 난감해했다. 이 가운데 배우인 만큼 거울보고 연습해보라고 했다. 윤기원은 “가볍게 생각할 것이 아니다”며 자신만의 방법으로 연기에 대해 노력하는 것도 전했다. 이에오은영은 “연기에는 엄청난 연습을 보이면서 가까운 사람고의 관계를 위해서는 왜 노력을 못하는지”라고 물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은영은 “자녀에게 사랑을 표현하는 것도 마찬가지. 사랑할 때도 말로 표현해야 그 마음을 알 수 있다”며“아이에게 진심을 전하려 노력하는 것도 부모다 정말 아이와 세 사람이 행복한 미래를 꿈꾸려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특히 오은영은 재혼부부인 만큼 윤기원에게 “12세 아이, 갑자기 키우기 쉽지 않다 내 핏줄도 어려운 일”이라며 “아이와 잘 지낼 수 있으려고 노력해야한다”고 덧붙였다. /ssu08185@osen.co.kr

[사진]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