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亞넘어 세계로’ 울산 홍명보호의 꿈 현실로…‘정기선 체제’ 모기업도 반갑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울산HD 모기업 HD현대의 정기선 부회장이 지난해 12월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시상식에서 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웃고 있다. 사진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17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울산HD와 일본 요코하마 마리노스의 ACL 4강 1차전에서 울산 이동경이 선제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울산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울산=김용일 기자] 아시아를 넘어 세계 무대로 나아가고 싶다는 울산HD ‘홍명보호’의 바람은 현실이 됐다. ‘정기선 시대’를 연 모기업 HD현대의 글로벌 보폭 확대와도 맞물려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홍명보 감독이 지휘하는 울산은 17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끝난 2023~2024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4강 1차전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와 홈경기에서 전반 20분 터진 이동경의 선제 결승포로 1-0 신승했다.

1차전 승리로 울산은 오는 24일 요코하마 홈에서 치러지는 2차전에 대한 부담을 덜면서 최대 목표인 2025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32개 팀 체제로 확장한 클럽월드컵엔 AFC 소속 4개 팀이 출전할 수 있다. 2021년과 2022년 ACL을 제패한 알 힐랄(사우디아라비아)과 우라와 레즈(일본)가 2장을 미리 챙겼다. 남은 2장은 이번시즌 ACL 우승팀, 4년간 ACL 성적을 바탕으로 매긴 ‘연맹 랭킹’ 최상위 팀이다. 이미 티켓을 품은 알 힐랄이 랭킹 1위(115점)에 올라 2위 팀에 돌아간다.

울산은 이 경기 전까지 78점으로 2위를 달리던 전북 현대(80점)에 2점 뒤진 3위였다. 전북은 8강에서 울산에 밀려 탈락했다. 울산이 요코하마를 잡으면서 랭킹 점수 3점을 획득, 81점이 돼 2위를 차지했다. 홍 감독은 “클럽월드컵에 한국 대표로 참가할 수 있는 티켓을 확보해 더더욱 기쁘다. 우리 선수, 구단, 팬 모두의 가장 큰 선물”이라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사진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현장엔 구단주인 권오갑 회장이 찾았다. 권 회장은 구단주지만 프로축구연맹 총재직을 동시에 수행 중이다. 울산 홈경기엔 대체로 등장하지 않는다. 하지만 울산이 K리그를 대표해 ACL 무대에서 싸울 뿐 아니라 클럽월드컵 출전권이 걸린 중대한 경기인 만큼 현장에서 응원했다. 또 그룹 사장단도 이날 총출동해 응원할 만큼 모기업의 관심이 컸다.

스포츠서울

사진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사진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클럽월드컵 출전은 지난해 말 HD현대 부회장 승진으로 그룹 전면에 나선 정기선 부회장의 주요 비전과 맞물린다. 그는 부임 직후 적극적인 글로벌 비즈니스를 통해 그룹의 미래 엔진을 강화하면서 브랜드 가치를 끌어올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축구단도 마찬가지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울산이 리그 2연패를 달성했을 때 시상식에 깜짝 등장해 선수에게 우승 메달을 걸어줬다. 그는 차기 한국 축구 대권 주자로도 불리는 데, 울산의 새 왕조 구축 시기에 맞춰 존재 가치를 알렸다. 울산 구단을 키우는 것 뿐 아니라 국내 축구계 전체와 호흡할 의지도 강하다.

울산 관계자는 “클럽월드컵 출전을 계기로 축구단에 대한 모기업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착실하게 호흡해서 세계 속 울산HD를 알리기 위한 전략과 투자를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