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2차 목표 중국에 ‘공한증’ 안겨라…황선홍호, 중국 넘어야 ‘숙명’의 한·일전 부담 던다[U-23 아시안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준범 기자] 황선홍호가 2번째 여정을 시작한다. 상대는 중국이다.

황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19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중국과 B조 2차전을 치른다. 대표팀은 아랍에리미트(UAE)1차전에서 답답한 모습은 있었으나 이영준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일본과 함께 조 공동 1위에 올라 있다.

황선홍호는 확실히 유럽파 배준호(스토크 시티)와 양현준(셀틱)이 빠진 빈 자리가 느껴졌다. 공격은 단순했다. 측면에서 크로스를 통한 공격 일변도로 일관했다. 조별리그 첫 경기라는 점을 고려해야 하지만, 공격력은 만족스럽지 못했다. 대표팀은 43개의 크로스를 올려 한 골을 넣는 데 그쳤다. 공격 진영에서 완성도를 더 높여야 한다.

스포츠서울

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은 1차전에서 수적 우위 속에서도 득점하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2차전까지 패하면 조기 탈락 확정이라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전력은 대표팀보다 한 수 아래인 건 사실이다. 보다 다양한 공격 루트를 통해 다득점 승리를 거두는 것이 가장 이상적인 시나리오다. 조 1위가 골 득실로 결정될 수 있는 만큼 최대한 많은 득점을 하는 것이 황선홍호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긍정적인 부분은 해외파 정상빈(미네소타 유나이티드)이 합류해 시차 적응에 돌입했다는 점이다. 소속팀 일정을 소화하고 늦게 합류한 만큼, 중국전에는 컨디션 관리 차원에서 교체 출전할 가능성은 남아 있다. 정상빈까지 합류하게 된다면, 황선홍호의 공격은 날카로워질 수 있다.

스포츠서울

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욱이 황선홍호의 조별리그 3차전 상대는 ‘숙명’의 라이벌 일본이다. 일본은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일본은 올림픽에 맞춰 U-23 대표팀을 운영해왔다. 그만큼 조직력을 꾸준히 가다듬어 왔다.

황선홍호는 지난 2022 AFC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일본에 0-3으로 완패한 바 있다. 황 감독 스스로도 당시 일본전을 계속해서 복기하며 칼을 갈아왔다. 당시 일본을 이끌었던 오이와 고 감독이 계속해서 지휘봉을 잡고 있다. 복수하겠다는 의지가 그만큼 클 수밖에 없다.

무엇보다 황선홍호가 중국을 꺾으면, 일본과 UAE의 맞대결 결과에 따라 조기 8강 진출을 확정할 수 있다. 그렇게 되면 부담을 다소 덜고 일본을 상대할 수 있게 된다. beom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