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허훈·배스 3점 침묵, kt 구세주는 ‘19점’ 캡틴 문성곤…4강 균형, 챔프전 확률 47.6%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수원 kt 문성곤이 18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23~24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3승제) 2차전 창원 LG와의 원정 경기에서 슛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투 펀치 허훈과 패리스 배스의 3점 야투 부진으로 연패 위기에 빠진 프로농구 수원 kt에 캡틴 문성곤이 구세주 슈터로 등장했다. 반면 집중력이 떨어진 LG는 실책을 17개나 범하며 스스로 무너졌다.

kt는 18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23~24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3승제) 2차전 창원 LG와의 원정 경기에서 83-63으로 이기면서 시리즈 1-1 균형을 맞췄다. 역대 4강에서 1차전 패배 후 2차전 승리한 팀이 챔피언결정전(7전4승제)에 진출할 확률은 47.6%(21회 중 10회)다.

문성곤이 kt 선수 중 최다 19점 8리바운드를 올렸다. 3점슛은 8개 던져 5개를 림 안에 넣었다. 송영진 kt 감독은 공격 불협화음을 조율하기 위해 1쿼터 배스와 하윤기, 2쿼터 허훈과 마이클 에릭으로 짝을 이뤄 기용했다. 배스는 3점 3개를 모두 놓쳤으나 골밑을 공략해 19점 5리바운드, 하윤기도 16점 6리바운드로 활약했다. 왼 허벅지 근육 파열 부상을 안고 경기를 치른 허훈은 1차전에 이어 한 자릿수 득점(8점)에 머물렀다.

문성곤은 경기를 마치고 “1차전 패배로 분위기가 가라앉았는데 선수단 미팅으로 포지션별 고충을 공유했다”며 “처음 주장을 맡아 어색한 부분이 있다. 친구처럼 다가가서 같이 해보자는 얘기를 많이 전한다. 잔 실수가 많은 부분을 더 신경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수원 kt 패리스 배스가 18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23~24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3승제) 2차전 창원 LG와의 원정 경기에서 아셈 마레이를 수비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는 아셈 마레이가 15점 12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나머지 선수들의 지원이 부족했다. 특히 양홍석(4점 11리바운드)과 이재도(5점 5도움)의 침묵이 아쉬웠다. 조상현 LG 감독은 양홍석과 정희재(2점)에게 배스, 유기상(8점 5리바운드)과 이관희(6점)에게 허훈의 수비를 맡겼으나 문성곤에게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

마레이가 골밑 득점으로 경기 시작을 알렸고 한희원이 이재도의 공을 빼앗아 속공으로 응수했다. 이어 하윤기와 마레이가 서로의 반칙을 이끌어 내면서 차례로 득점했다. 배스의 패스를 가로챈 유기상이 과감한 속공 3점슛으로 차이를 벌렸다. kt가 배스, 하윤기가 힘을 내며 따라붙었으나 저스틴 구탕에게 속공 덩크와 외곽포를 얻어맞으면서 1쿼터를 7점 밀렸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허훈이 레이업 돌파로 2쿼터 추격에 나섰다. LG는 단테 커닝햄이 정면과 코너에서 연속 미들슛을 터트렸다. 허훈에게 공을 받은 문성곤이 팀의 첫 3점슛을 넣은 다음 에릭이 득점 행진에 가담했다. 반면 LG는 야투 실패와 실책으로 역전을 허용했다. 김준완과 문정현의 활약을 앞세운 kt가 40-38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서울신문

수원 kt 허훈이 18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23~24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3승제) 2차전 창원 LG와의 원정 경기에서 이관희를 수비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성곤이 외곽슛으로 3쿼터 첫 득점을 올렸고 공격리바운드를 잡은 배스가 골밑 득점했다. 유기상의 슛으로 막힌 혈을 뚫은 LG는 문성곤에게 또 코너 3점을 맞았다. 작전 시간에 전열을 가다듬은 뒤에는 이관희가 외곽포를 꽂았다. 문성곤, 허훈이 3점 라인 밖에서 슛을 터트린 kt는 압박 수비로 상대 실책을 유도하며 3쿼터 11점 차까지 달아났다.

4쿼터도 문성곤이 3점슛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LG는 심판 판정에 불만을 드러내며 흔들렸고 야투도 연이어 놓쳤다.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마레이가 이관희에게 공을 받아 한 손으로 덩크슛했다. 하지만 하윤기가 자유투 라인에서 침착하게 슛을 넣었고 배스가 화려한 드리블로 상대 수비를 따돌린 후 레이업을 올렸다. 종료 4분을 남기고 20점 차까지 벌어지면서 LG가 백기를 들었다.

두 팀은 20일 수원 KT아레나로 옮겨 3차전을 진행한다.

서진솔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