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황성빈 향해 격분한 켈리…롯데-LG 잠실 벤치클리어링 터졌다 [SS잠실i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KBO리그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3회초 이닝 종료 후 양 팀 선수들이 벤치 클리어링을 벌이고 있다. LG 선발투수 켈리가 이닝 종료 후 앞선 타석에서 파울 이후 타석에 천천히 복귀한 롯데 황성빈에게 불만을 표출했고 이에 황성빈이 맞받아치면서 벤치 클리어링이 발생했다. 잠실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잠실=원성윤 기자] 롯데와 LG의 벤치클리어링이 터졌다.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프로야구 롯데와 LG 경기에서 3회초 공격을 끝낸 뒤 LG 선발투수 케이시 켈리가 황성빈을 향해 항의하며 벤치클리어링이 시작됐다.

켈리는 3회초 황성빈이 파울 타구를 만들어 낸 이후 1루 베이스에 갔다 늦게 돌아오자 불편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결국 이닝이 끝난 뒤 결국 격하게 황성빈을 향해 격한 말을 쏟아내며 불만을 터뜨렸다. 황성빈도 지지 않고, 켈리를 향해 맞받아쳤다.

스포츠서울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KBO리그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3회초 이닝 종료 후 양 팀 선수들이 벤치 클리어링을 벌이고 있다. LG 선발투수 켈리가 이닝 종료 후 앞선 타석에서 파울 이후 타석에 천천히 복귀한 롯데 황성빈에게 불만을 표출했고 이에 황성빈이 맞받아치면서 벤치 클리어링이 발생했다. 잠실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자 롯데 벤치에서 선수들이 쏟아져 나오며 켈리를 향해 항의했다. 이어 LG 벤치에서도 선수들이 쏟아져 나왔다. 롯데 주장 전준우와 LG 백업포수 허도환이 화를 참지 못하고 상대를 향해 흥분하는 모습이 이어졌다.

여기에 LG에서 올시즌 롯데에 합류한 김민성이 중간에서 양팀 선수들을 진정시켰다.

황성빈은 켈리를 상대로 1,3회에 안타 2개와 도루 1개, 폭투로 인한 진루까지 뽑아냈다. socool@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