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공식] 이중옥, SBS 신작 합류…박신혜와 호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류예지 기자]
텐아시아

[사진 제공 = 알비더블유(RBW), DSP미디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중옥이 드라마 ‘지옥에서 온 판사’에 출연을 확정했다.

‘힘쎈여자 강남순’, ‘무인도의 디바’, 그리고 최근 ‘살인자ㅇ난감’까지 유수의 흥행작 속에서 뚜렷한 존재감과 함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이중옥이 이번에는 드라마 ‘지옥에서 온 판사’에 캐스팅되며 명불허전 장르 마스터로 맹활약을 기대케하고 있다.

올해 방영 예정인 SBS 새 드라마 ‘지옥에서 온 판사’(극본 조이수/연출 박진표/제작 스튜디오S)는 판사의 몸에 들어간 '지옥에서 온 악마' 강빛나(박신혜 분)가 지옥보다 더 지옥 같은 현실에서 누구보다 인간적인 형사 한다온(김재영 분)을 만나 죄인들을 처단하며 진정한 판사로 거듭나는 로맨스 판타지물이다.

앞서 박신혜, 김재영에 이어 김인권, 김혜화 등 베테랑 배우들의 출연 소식이 전해지며 기대작으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이중옥은 극중 ‘재현’ 역으로 합류했다. 재현은 인간 세상에서 '병장클리닝'이라는 청소업체를 운영하는 악마로, 이중옥은 재현 역으로 분해 강빛나 역의 박신혜와 특별한 호흡을 맞추며 재미를 더할 예정.

이중옥은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믿고 보는 배우’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JTBC ‘힘쎈여자 강남순’에서는 허당미 넘치는 귀여운 매력의 비서 ‘김남길’로, tvN ‘무인도의 디바’에서는 애처가이자 사랑 넘치는 아버지 ‘강상두’로, 그리고 넷플릭스 시리즈 ‘살인자ㅇ난감’에서는 딸을 잃은 슬픔에 가득 찬 아버지 ‘강상묵’으로 분해 각기 다른 인간적인 매력을 가진 캐릭터를 다채롭게 연기하며 어떠한 캐릭터든 문제없이 소화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이뿐 아니라 이중옥은 장르물 연기에서도 강점을 보여왔다. 그를 대중에게 알린 OCN ‘타인은 지옥이다’, tvN ‘방법’ 그리고 KBS2 ‘좀비탐정’까지, 이중옥은 장르물 캐릭터를 얘기할 때 계속 회자될 정도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에 ‘지옥에서 온 판사’ 속 그가 선보일 연기 변신에도 주목도가 더해지고 있는바.

새 작품에서 이중옥이 어떤 연기를 펼쳐내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리는 역할을 해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새 드라마 ‘지옥에서 온 판사’는 올해 방송 예정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