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베트남, U-23 아시안컵서 쿠웨이트에 3-1 승리…조 1위로 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즈베키스탄은 말레이시아에 2-0 완승

연합뉴스

베트남의 부이비하오, 멀티골
[AFC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설하은 기자 = 베트남이 23세 이하(U-23) 아시안컵을 D조 1위로 시작했다.

베트남은 1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쿠웨이트를 3-1로 꺾었다.

베트남과 쿠웨이트는 전반전 각각 한 명씩 퇴장당하면서 10명씩으로 대결했다.

먼저 레드카드를 받은 건 쿠웨이트였다.

전반 31분 쿠웨이트의 에브라힘 카밀이 비디오 판독(VAR) 끝에 위험한 반칙을 했다는 이유로 퇴장당했다.

수적 우위를 점한 베트남은 전반 추가 시간이 주어진 직후 응우옌반퉁의 오른발 슈팅으로 앞서 나갔다.

베트남의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불과 6분 뒤 베트남의 응옥탕도 레드카드를 받았고, 쿠웨이트의 살만 알아와디가 페널티킥을 성공해 균형을 맞췄다.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투입된 베트남의 부이비하오는 멀티골을 터뜨려 승리를 이끌었다.

부이비하오는 후반 2분 적극적인 전방 압박으로 골키퍼의 실수를 유발했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31분에는 왼발 슈팅으로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었다.

승점 3을 챙긴 베트남은 D조 1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우즈베키스탄 선수들
[AFC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2018년 이후 6년 만에 우승을 노리는 우즈베키스탄은 말레이시아를 2-0으로 꺾었다.

우즈베키스탄은 베트남에 다득점에서 밀려 D조 2위에 자리했다.

우즈베키스탄은 전반 11분 야수르벡 얄로리딘노프가 페널티킥을 성공해 리드를 잡았다.

후반 38분에는 울루그벡 코시모프가 오른발 슈팅으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말레이시아는 3위 쿠웨이트(이상 승점 0)에 다득점에서 밀려 최하위에 자리했다.

soruh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