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최정, 왼쪽 갈비뼈 미세골절…고개 숙인 크로우 "죄송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17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1회 말 2사 SSG 최정이 KIA 선발 크로우의 공에 맞고 괴로워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SG 랜더스 최정이 KBO 개인 통산 최다 홈런 1개를 남기고 부상을 당했다.

최정은 17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에서 팀이 0-2로 뒤진 1회 첫 타석에서 KIA 선발 윌리엄 크로우가 던진 공에 맞았다.

크로우의 시속 150㎞ 투심 패스트볼 맞고 쓰러진 최정은 한참 동안 통증을 호소했다. 이후 1루로 걸어나갔지만 더는 경기를 이어나갈 수 없었고, 대주자 박지환과 교체됐다.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최정은 병원 정밀 검진 결과 왼쪽 갈비뼈 미세 골절 진단을 받았다. 뼈가 부러진 만큼 한 달 이상 회복에 전념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최정은 16일 KIA전에서 개인 통산 467호 홈런을 터뜨리며 이승엽 현 두산 베어스 감독이 보유한 KBO 개인 통산 홈런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이로써 최정은 개인 통산 최다 홈런 1개를 남기고 불의의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게 됐다.

이날 크로우는 5이닝 3피안타 2사사구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면서 팀의 11-3 승리에 기여했지만, 웃지 못했다. 크로우는 최정의 몸에 맞는 볼 이후 SSG 더그아웃 쪽에 거듭 사과했고, 인터뷰 중에도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크로우는 "최정 선수에게 사과하고 싶다. 아무래도 기록에 도전하는 걸 알고 있었고, 그걸 보러 오신 많은 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며 "아무래도 스윙이 무섭고, 타구가 좋은 타자인 만큼 몸쪽 공을 던지려다 보니 사구가 나왔다.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었다"라고 했다.

이범호 KIA 감독 또한 경기 후 SSG 이숭용 감독을 직접 찾아가서 사과를 전했다. 이 감독은 구단을 통해서도 "경기 직후 최정의 부상 소식을 들었는데 매우 안타깝고 미안하다. 빠른 쾌유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투데이

17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1회 말 KIA 선발투수 크로우가 역투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투데이/기정아 기자 (kk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