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량하 “과거 억대수입...아버지, 현금으로 갖고 있다 돌아가셔 행방 모른다”(‘근황올림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량하. 사진|유튜브 근황올림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그룹 랑현량하 멤버 량하가 근황을 전했다.

16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량하를 만나다] 박진영이 인정한 스타, 떼돈 행방불명 미스테리...눈물겨운 자수성가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량하는 “브랜드를 내면서 새로 냈다. 량현량하를 찾는게 저에겐 숙제였다. 내 스스로 뭐를 해보려하는데 어릴 때 떠버려서 이 길을 걸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과정이 없어서 조금만 슬프면 눈물이 났다. 그래서 대학교 가고 군대를 갔다. 군대 막 전역하고는 PC방 알바, 제약회사 사무직 알바 등을 했다. 그땐 알아 보는 게 부끄럽고 했다”며 근황을 전했다.

당시 엄정화와 쌍두마차 수익을 벌어들이던 량현량하의 량하는 “솔직히 JYP는 저희가 1호 가수였다. 진영이형이 저희를 캐스팅하면서 기획사를 만들었는데 계약도 5대5로 좋게 해주셨다”며 “(사업도)너희 벌어놓은 돈으로 하면 되지? 하는데 그건 아빠 돈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웃으면 안 되는데 저희가 돈을 벌면 아빠가 현금으로 바로 인출해서 가지고 계셨다. 근데 아빠가 갑자기 돌아가셔서 행방을 모른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금을 뽑아둔게 있으신데 저희는 커서 알았고 행방을 모른다. 어렸을 때 많이 벌었으니 열심히 하면 지금도 벌 수 있겠다 생각하며 살아가고 있다”며 웃어보였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