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배구 황제 김연경

"최선 다해 보강해 달라" 김연경의 요청...흥국생명, FA 최은지 영입&김미연·이원정 재계약 [공식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흥국생명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흥국생명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후광 기자] 흥국생명이 최은지를 영입하며 아웃사이드 히터 포지션을 보강했다.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는 17일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최은지(31)를 새로 영입하고, 김미연(31), 이원정(24)과 재계약을 체결했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시즌까지 GS칼텍스에서 뛴 최은지는 안정적인 수비와 강력한 공격력을 갖춘 아웃사이드 히터 자원이다. FA 자격을 얻어 1억 6천만 원(연봉 1억 3천만 원, 옵션 3천만 원, 1년)에 도장을 찍으며 흥국생명을 선택했다.

2011-2012시즌 데뷔 후 세 번째 FA 자격을 취득한 최은지는 “아본단자 감독님께 배구를 꼭 배워보고 싶었다”며 “신인선수라는 마음가짐으로 훈련에 임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아본단자 흥국생명 감독도 “최은지는 공격에 힘을 더해줄 선수라 판단해 영입을 추진했다. 직접 만났을 때 느껴지는 긍정적이고 열정적인 기운이 팀에 활기를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계약 배경을 말했다.

세터 이원정과 아웃사이드 히터 김미연도 흥국생명과의 동행을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흥국생명은 생애 첫 FA 자격을 얻은 이원정과 연봉 1억1천만 원, 옵션 2천만 원(1년)에 계약했다. 또 지난 시즌 준수한 경기력을 보였던 아웃사이드 히터 김미연도 연봉 7천만 원, 옵션 2천만 원(1년)에 도장을 찍으며 2024-25시즌을 핑크 유니폼과 함께 준비하게 됐다.

OSEN

흥국생명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역 연장을 결심한 흥국생명 에이스 김연경은 지난 시상식에서 MVP를 수상한 뒤 " 다음 시즌에는 팀을 우승으로 이끌 수 있도록 열심히 해야한다. 불평불만 없이 준비할 것"이라며 "지금 나름대로 구단에서 열심히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선수 보강을 할 거라고 생각한다. 최선 다해서 해주실 것으로 믿고 있다. 배구 열정을 갖고 우승 갈망이 있고 팀에 에너지 줄 수 있는 선수가 오면 도움이 많이 될 것으로 본다"라고 밝힌 바 있다.

강소휘, 이소영 등 대어급 선수들을 줄줄이 놓쳤지만 일단 최은지 영입과 김미연, 이원정과의 재계약으로 한숨을 돌리게 됐다.

/backlight@osen.co.kr

OSEN

[OSEN=인천, 김성락 기자] 여자 프로배구 현대건설이 드디어 V리그 정상의 자리에 올랐다. 현대건설은 1일 오후 인천 부평구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경기에서 흥국생명을 세트 스코어 3-2(22-25 25-17 23-25 25-23 15-7)로 꺾고 승리했다. 현대건설은 챔피언결정전 1-3차전 모두 풀세트 혈전 끝에 지난 2010-2011시즌 이후 13년 만에 통합우승을 달성했다.경기 종료 후 흥국생명 김연경이 준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04.01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