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SSG 사령탑·에이스 “KIA는 다르네, 왜 1위인지 알겠다” 이구동성…무엇을 느꼈나 [SS시선집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SSG 이숭용 감독이 3월27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KBO리그 한화전에 앞서 취재진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문학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문학=김동영 기자] “붙어보니 알겠더라.”

SSG 이숭용 감독이 KIA에 경의를 표했다. ‘한 번 붙어보자’는 마음이었다. 해보니 또 다르더란다. 에이스 김광현도 같다. KIA의 힘을 느꼈다. 물론 계속 이기고 싶은 마음은 당연하다.

이 감독은 17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2024 KBO리그 KIA전에 앞서 “솔직히 ‘한 번 붙어보자’ 싶었다. 해보니 알겠더라. (김)광현이도 같은 말을 했다. 사우나에서 마주쳤는데 똑같이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생각보다 훨씬 기세가 좋다. 광현이도 좋은 팀이라고 했다. 내가 감독으로서 느낀 것도 같다. 꼭 이겨보고 싶었다. 그래서 투수교체도 빠르게 갔다. 쉽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스포츠서울

SSG 랜더스 김광현이 1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2024. 4. 16. 문학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SSG는 6-4로 이겼다. 3-1에서 3-4로 역전을 허용하면서 패색이 짙었다. 9회말 최정의 동점 솔로포가 터졌다. 통산 467호 홈런. 한유섬이 끝내기 투런을 날려 SSG가 웃었다.

이날 선발 김광현이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다. 김도영에게 솔로포를 주는 등 초반은 주춤했지만, 에이스답게 6이닝을 먹었다.

3-2로 앞선 7회 고비가 왔다. 고효준이 솔로포를 맞아 동점이 됐다. 0.2이닝 1실점. 이후 이로운-한두솔-노경은까지 투입해 7회를 넘겼다. 일단 동점으로 끊었다.

7회초 1사 후 올라온 노경은이 8회에도 마운드를 지켰다. 이우성에게 역전 솔로 홈런을 내주고 말았다. 추가 실점까지는 억제했다. 3-4로 9회에 들어갔다. 그리고 대포 두 방이 터졌다. 최정이 KIA를 붙잡았고, 한유섬이 뿌리쳤다.

스포츠서울

KIA 이우성이 16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KBO리그 SSG전에서 8회초 역전 솔로포를 때린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문학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감독은 “KIA를 보면 안정적이라는 생각이 든다. 일단 투수진이 안정적으로 돌아간다. 선발에서 불펜으로 넘어가는 고리도 좋더라. 타선도 좋다.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다. 쳐야 할 타이밍에 딱딱 해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박찬호, 나성범 등이 없는 상황 아닌가. 그런데도 여기저기서 상대가 긴장하게 만드는 타선이다. 경기 전에는 ‘해볼 만하겠다’ 생각했다. 경기하면서 ‘버거울 수도 있겠다’ 싶은 생각이 들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이 감독은 “우리에게는 좋은 기회다. KIA에 이어 LG와 붙는다. 우리 장단점을 체크할 수 있고, 보완점을 찾을 수 있다. 어제 같은 경기로 선수들도 자신감을 얻었을 것이다. 포기하지 않는다. 그런 자신감이 있다. 큰 힘이 된다”고 강조했다. raining99@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