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용인 삼성생명, 신임 감독으로 하상윤 수석코치 선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용인 삼성생명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가 하상윤 수석코치를 신임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17일 밝혔다.

하상윤 신임 감독은 2011년 울산 모비스에서 은퇴 후 광신중학교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2022년 용인 삼성생명 코치로 부임 후 2022년 박신자컵 서머리그에서는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삼성 농구단의 조동율 단장은 "하상윤 감독이 블루밍스를 이끌 적임자라고 판단했다. 지난 9시즌 동안 블루밍스를 이끌어 주신 임근배 감독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임근배 감독은 "좋은 선수, 좋은 코칭스태프, 사무국과 단장님들, 구단주들과 함께하며 감사한 시간이었다. 팀의 성장을 응원하겠다"는 퇴임 인사를 전했다.

하상윤 감독은 "저를 믿고 맡겨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 구단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하상윤 감독을 선임한 용인 삼성생명은 빠른 시일 내 코치진 구성을 완료해 2024-2025시즌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