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WM엔터 “대기실 몰카 피해자 김환희에 깊은 사과…매니저 즉시 해고”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넥스트 투 노멀’ 김환희. 사진 I 해븐마니아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에 출연 중인 배우 김환희의 분장실에서 몰래카메라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가운데, 김환희 대기실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용의자는 연예기획사 매니저였던 A씨로 드러났다. 해당 연예기획사는 공식적으로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WM엔터테인먼트는 17일 “최근 불거진 사안과 관련하여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린다”며 “먼저, 이번 일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배우분과 소속사 측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번 사안에 대해 당사는 그 심각함을 통감하고 있으며, 배우분의 안정을 위해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그리고 공연에 힘쓰고 계신 모든 배우분들 및 관계자분들, 팬 분들께도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매니저였던 A씨에 대해서는 “당사는 사실 인지 후 그 즉시 해당 현장매니저를 아티스트동행 업무에서 배제하고 해고 조치했다”고 밝힌 뒤 “해당 직원이 출입하였던 공연장과 직원숙소 및 사옥 등의 조사를 마쳤으며, 추가적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였으나,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여 경찰 측의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고 관련 내용에 대해 주시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더욱 철저한 직원 교육 및 아티스트와 직원들에 대한 안전과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 더불어 이번 사건과 관련해 추측성 내용의 글이나 보도는 자제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김환희는 지난 9일 서울 광림아트센터 건물 6층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를 발견해 서울 강남경찰서에 신고했다. 김환희는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공연 대기 중 소분장실 소파에서 카메라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환희의 소속사 블루스테이지는 16일 공식 SNS에 입장문을 내고 “뮤지컬 극장 분장실은 단순한 대기 공간이 아니다. 공연이 올라갈 때까지 대기하며 무대의상을 갈아입고, 공연 후 샤워도 하는 공간이다. 이런 공간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것은 명백한 범죄 행위이며 있어서는 안 될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현재 조사를 진행 중에 있다”면서 “김환희 배우의 안정된 일상 회복을 위해 당분간 별도의 안내가 있기 전까지는 김환희 배우 출연 공연의 퇴근길(공연을 마친 배우와 팬이 짧은 만남을 갖는 자리)은 진행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제작사 엠피앤컴퍼니는 16일 공식 SNS에 “최근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배우 분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가 발견되는 일이 있었다”며 “결코 일어나서는 안 될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하여 당사 역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은 겉으로 평범해 보이지만 내면에 상처를 지닌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최정원, 이건명, 마이클 리, 산들, 유회승 등이 출연 중이다. 김환희는 딸 나탈리 역으로 출연하고 있다. ‘넥스트 투 노멀’은 5월 19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한다.

<다음은 WM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WM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불거진 사안과 관련하여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먼저, 이번 일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배우분과 소속사 측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이번 사안에 대해 당사는 그 심각함을 통감하고 있으며, 배우분의 안정을 위해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그리고 공연에 힘쓰고 계신 모든 배우분들 및 관계자분들, 팬 분들께도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당사는 사실 인지 후 그 즉시 해당 현장매니저를 아티스트동행 업무에서 배제하고 해고 조치하였습니다.

또, 해당 직원이 출입하였던 공연장과 직원숙소 및 사옥 등의 조사를 마쳤으며, 추가적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였으나,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여 경찰 측의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고 관련 내용에 대해 주시하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앞으로 더욱 철저한 직원 교육 및 아티스트와 직원들에 대한 안전과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더불어 이번 사건과 관련해 추측성 내용의 글이나 보도는 자제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번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리게 된 점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