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박한별→루카스, 유튜브 복귀 공식…사생활·남편 리스크도 '부담 無'인 이유 [TEN피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윤준호 기자]
텐아시아


일부 연예인들이 연예계 활동 복귀 수단으로 유튜브를 사용하고 있다. 기존 미디어와 비교해 대중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다는 점, 거름막 없이 본인의 근황, 심경 등을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이다. 물론, 논란에 대해 정면 돌파한다는 인상보다 우회 복귀한다는 비판도 따른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배우 박한별이 복귀한다. 5년 만에 복귀 소식이다. 소속사 라이즈엔터테인먼트는 입장문을 통해 "박한별을 첫 아티스트로 영입하고 사업 확장에 나선다"며 "박한별이 연예계 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파트너로서 아낌없는 지원을 펼칠 예정"이라고 알렸다. 박한별도 "좋은 소식을 전하게 됐다"며 "항상 팬들의 기대와 성원에 보답할 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 라이즈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좋은 모습과 연기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박한별은 남편 리스크로 인해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미디어에서 모습을 볼 수 없었던 이유는 남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클럽 버닝썬 논란의 중심에 섰기 때문이다. 유 씨는 당시 그룹 '빅뱅' 출신 승리와 함께 해외 투자자에게 성 접대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유 씨는 2020년 업무상 횡령과 성매매 알선·식품위생법 위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징역 1년 8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항소했으나 취하해 형이 확정됐다.

활동을 중단했던 시기 동안 개인 유튜브 채널 '박한별하나'를 운영해왔다. 자신의 유튜브 채널로 팬들과 직접적인 소통을 해 온 것. 배우로서 이미지 회복을 위해서라도 약 1년간의 유튜브 활동은 결과적으로 좋은 선택이 됐다.
텐아시아


컬투 정찬우 또한 유튜브를 통해 대중과 사전 접촉을 시도, 연예계 복귀 소식을 알렸다. 정찬우는 최근 실버 세대의 사랑 이야기를 담은 유튜브 웹 예능 기획자로서 나선다. 활동 중단 선언 이후 6년 만이다.

정찬우는 여러 논란을 일으킨 인물이다. 2017년 10월 배우 고 김주혁 사망 당시 가수 선미가 SNS를 통해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REST IN PEACE"라며 국화꽃 사진을 올렸다. 정찬우는 해당 게시글에 "꽃 예쁘네"라는 댓글을 달아 누리꾼들에게 비판받았다.

이뿐만이 아니다. 그는 욱일기 사용, 음주 방송 등 꾸준히 논란의 중심에 섰다. 정찬우는 2018년 4월 돌연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중단 사유는 공황장애였다. 정찬우의 소속사 컬투엔터테인먼트는 "건강하지 않은 정신으로 대중과 소통하며 즐거움을 주는 것은 대중을 속이는 것이며 프로답지 못하다고 판단, 안타깝지만 활동 중단을 결정"이라고 전했다.
텐아시아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NCT 출신 루카스도 돌아왔다. 그는 지난 1일 첫 싱글 '레니게이드'(Renegade)를 통해 본격적으로 가요계에 복귀했다.

루카스는 복귀 이전 유튜브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게재된 영상 속 루카스는 "6개월간 방에만 있었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았다. 생각을 너무 많이 해 머리카락이 계속 빠졌다"며 "입맛이 없어서 밥도 제대로 안 먹었다. 나쁜 생각도 했었다. 너무 미안해서 죽고 싶었다. 솔직히 다 나 때문이지 않냐"고 심경을 밝혔다.

또 "2년 동안 좀 많이 힘들었는데, 나는 이대로 계속 살고 싶지 않다. 열심히 살고 싶다"며 복귀를 예고했다.

루카스는 2021년 8월 사생활 논란을 일으켰다. 사생활 논란은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A 씨의 폭로로부터 시작됐다. A 씨는 루카스와 교제를 하는 동안 가스라이팅을 당했다며 루카스와의 메신저 대화, 루카스가 보내준 셀카 등을 증거로 내세웠다.

이후 루카스의 또 다른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중국인들이 여럿 등장했다. 이들 모두 루카스의 팬으로 알려졌다. 루카스가 먼저 자신에게 접근해 교제를 시작했다는 주장이 쏟아졌다. 또 명품 선물이나 호텔 예약 등을 요구하기도 했다고.

이외에도, 수많은 여성의 폭로가 이어졌고, 루카스는 논란 이틀 만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최근 며칠간의 상황을 보면서 제 지난 행동을 돌아보고 진심으로 반성하게 됐다. 제 과거의 행동은 분명 잘못된 부분이었고 팬 여러분께서 오랫동안 주신 성원과 지지를 저버린 무책임한 행동이었다"며 사과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