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정려원, 대치동 스타 강사 됐다..꼴통 제자 위하준=나의 자랑 ('졸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박소영 기자] tvN ‘졸업’ 정려원이 대치동 스타 강사로 변신한다.

오는 5월 11일(토)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졸업’(연출 안판석, 극본 박경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주)제이에스픽쳐스)측은 17일,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장착한 스타강사 서혜진(정려원 분)으로 변신한 정려원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남자가 되어 돌아온 옛 제자 이준호(위하준 분)로 인해 설레는 경로 이탈을 맞는 서혜진의 일상이 기대감을 높인다.

tvN ‘졸업’은 스타 강사 서혜진과 신입 강사로 나타난 발칙한 제자 이준호의 설레고도 달콤한 미드나잇 로맨스를 그린다. 대치동에 밤이 내리면 찾아오는 로맨스는 물론, 미처 몰랐던 학원 강사들의 이야기가 다채롭고 밀도 있게 펼쳐진다.

무엇보다도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봄밤’ ‘밀회’ 등을 연출한 안판석 감독의 신작이라는 점에 관심이 쏠린다. 매 작품 수많은 멜로 수작들을 탄생시킨 그가 이번에는 사제(師弟)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설렘 세포를 깨운다.

공개된 사진 속 베테랑 스타 강사 서혜진의 모습이 담겨있다. 집안 사정 때문에 떠밀리듯 시작한 강사 일이지만, 서혜진은 타고난 근성과 승부사적 기질로 어느덧 14년 차 ‘대치 체이스’의 대표 강사로 자리매김했다. 경쟁이 치열한 대치동 학원가에서 그는 실력과 인성을 모두 지닌 강사로 유명하다. 학생을 바라보는 올곧은 시선에서 지난 세월 쌓아온 단단한 내공과 애정이, 칠판 앞에서는 열의가 느껴진다.

그를 거쳐간 수많은 학생들 중 가장 특별했던 이는 물론 이준호다. 모두가 '꼴통'이라며 두 손을 들었던 학생이었지만, 피나는 노력으로 마침내 그를 명문대에 입학시키며 '대치동의 기적'을 만들어냈던 서혜진. 아직까지도 휴대전화에 이준호를 '나의 자랑'이라고 저장해놓은 데에서는 어린아이 같은 순수함도 느껴진다. 그러나 10년 만에 돌아온 이준호가 대기업을 포기하고 대치동 강사가 되기를 선택하면서 서혜진의 삶에도 예상 밖의 경로 이탈이 예고된 상황. 제자에서 남자가 된 이준호, 그와의 난감하고 난해한 관계에서 서혜진이 어떤 해답을 찾아낼지 궁금해진다.

'첫사랑 재질' 정려원은 특유의 섬세한 감정 연기로 극의 중심을 이끈다. 갑작스럽게 다가온 사랑이라는 감정에서 혼란과 설렘을 오갈 서혜진의 내면을 그릴 정려원의 활약에 기대가 쏠리는 이유이기도. 정려원은 "항상 궁금했고 함께 작업해 보고 싶었던 안판석 감독님이 연출하는 학원 이야기라는 말에 대본도 보지 않고 하겠다고 결정했다"라고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는 "대본을 읽으며 잘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회차를 거듭할수록 재미와 기대가 더 커졌다. 작가님께 난 행운아라고 연락드렸을 정도"라 덧붙이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또 정려원은 "안판석 감독님은 심플과 디테일이 공존하시는 분이다. 배우들의 감정선이나 동선, 대사들을 크게 터치하지 않으면서도 모든 요소를 섬세하게 컨트롤하고 계신다는 느낌을 받았다. 신기한 경험을 했다. 많이 배우고 느끼는 작품이었다"라 밝히며 기대를 더했다. 서혜진이라는 인물에 대해서는 "스타 강사 서혜진은 보통 사람에 속한다. 꿈이 있었지만, 결국 포기하고 현실과 타협하는 캐릭터"라며 "합리적이고 명확한 면모가 있다. 이런 점이 서혜진을 스타 강사로 만들지 않았을까"라고 설명했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졸업'은 오는 5월 11일(토) 밤 9시 20분 첫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